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건교부 "은평뉴타운 일부 분양가 과다책정"

최종수정 2007.11.08 17:02 기사입력 2007.11.08 17:02

댓글쓰기

SH공사가 발표한 은평뉴타운의 건축비 일부가 과다책정된 것으로 드러나 논란이 일고 있다.
 
건설교통부는 서울시와 SH공사가 7일 발표한 은평뉴타운의 건축비 자료를 받아 분석한 결과 계산상의 착오로 일부 평형에서 정부의 기본형건축비를 초과한 것으로 추정된다고 8일 밝혔다.

서울시와 SH공사는 5일 은평뉴타운 분양가를 발표하면서 정부의 분양가 상한제의 기본형 건축비가 3.3㎡당 616만8000~638만1000원인 데 비해 은평뉴타운 건축비는 429만4000~617만3000원으로 낮춰 상한제 가격의 83.5~99.5% 선에서 싸게 분양한다고 밝힌 바 있다.

하지만 일부 SH공사가 발표한 분양가 상한제 건축비가 과다계상 됐다는 지적이 일면서 SH공사는 7일 상한제 건축비를 3.3㎡당 557만2000-607만1000원으로 수정 발표했으나 건교부는 이 또한 과다 산정됐을 가능성이 크다고 보고 있다.

실제 지난해 주택공사가 판교신도시에 공급한 분양가의 건축비는 3.3㎡당 495~550만원 수준으로 은평뉴타운의 상한제 가격보다 최고 67만원 낮다.

정부는 SH공사가 7일 발표한 은평뉴타운 전용 167㎡ 외에도 중대형 일부 혹은 전부가 분양가 상한제 건축비를 초과한 것으로 보고 있다.

정부는 SH공사가 분양가 상한제 가격을 잘못 계산한 원인은 ▲ 기본형 건축비중 지하층 건축비 산정 과정에 오류가 발생했고 ▲ 올해 12월 분양물량에는 새 분양가상한제 적용기준을 적용해야 함에도 종전 분양가상한제 기준을 적용했기 때문으로 분석했다.

또 ▲ 2008년 이후 의무적으로 후분양해야 하는 주택에 한해 적용해야할 기간이자를 3.3㎡당 약 16만원씩 상한금액에 포함하고 ▲ 건물 층고에 따라 차등 설정돼있는 기본형 건축비중 가격이 가장 비싼 6-10층 가격을 일률적으로 적용한 것도 원인으로 파악했다.

건교부 관계자는 "서울시와 SH공사가 발표한 은평뉴타운 건축비 자료를 받아 분석한 결과 계산상 착오로 일부 중대형 평형에선 정부의 기본형 건축비를 초과한 것으로 추정된다"며 "현재 SH공사 자료를 제출받아 정밀분석중"이라고 말했다. 

박종서 기자 jspark@newsva.co.kr
<ⓒ아시아 대표 석간 '아시아경제' (www.newsva.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