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광주.전남 공동 혁신도시 착공

최종수정 2007.11.08 15:00 기사입력 2007.11.08 15:00

댓글쓰기

광주.전남 공동 혁신도시가 8일 착공됐다. 이로써 10개의 혁신도시 가운데 제주, 경북, 경남에 이어 4번째로 첫삽을 뜨게 됐다.

건설교통부는 노무현 대통령과 이용섭 건교부장관, 이민원 균형위원장, 박광태 광주시장, 박준영 전남지사 등과 국회의원, 이전공사 임직원, 지역주민 등 1500여명이 참석한 가운데 전남 나주 혁신도시 부지에서 기공식을 가졌다고 8일 밝혔다.

지난2005년 11월 혁신도시 입지선정, 2006년 개발구상 수립에 이어 2007년 3월 지구지정, 2007년 10월까지 개발 및 실시계획 수립의 절차를 거쳐 이날 기공식을 갖게 된 것이다.

전국 혁신도시 중 유일하게 2개 지자체에서 협력해 추진되는 광주.전남 혁신도시는 나주시 금천면, 산포면 일원에 726만4000㎡ 규모로 한국전력 등 17개 이전공공기관과 관련 기업 및 연구기관 종사자 등 5만명을 수용하는 상생의 도시로 건설된다.

특히 '빛과 물이 하나되는 상생의 생명도시'를 개발컨셉으로 하게 되며 전체 혁신도시 면적의 7%에 달하는 52만3000㎡ 규모의 초대형 중앙호수공원이 조성된다.

또 첨단 첨단 IT산업과 교통정보기술을 활용해 미래형 첨단도시로 건설할 계획이다.
 
교통정보기술을 활용한 친환경 순환버스 운행 시스템 등을 도입해 도시전체가 신속한 교통관련 서비스를 제공받을 수 있도록 할 계획이며 U-City로 계획해 주민들이 행정, 환경, 방재.치안, 시설관리 등 각종 서비스와 생활정보를 실시간으로 제공받도록 할 계획이다.

아울러 건설과정에서도 지역 건설 경제 활성화에 기여할 것으로 전망된다.

조성공사가 완료되는 2012년까지 공동사업시행자인 토지공사, 광주도시공사, 전남개발공사는 공사비 1조1800억원을 투입하게 되며 특히 이번에 착공하는 1공구는 전남 소재 해송종합개발.대도개발이 지분율 30%로 다른 3개 건설업체와 공동으로 참여했으며 나머지 공구도 지역업체 참여가 예상된다.

건교부 관계자는 "2012년 공공기관 이전이 완료되고, 관련기업.연구기관 유치가 이뤄지면 광주.전남 공동 혁신도시는 에너지.농생명 산업을 기반으로 하는 호남지방의 새로운 성장동력 역할을 하게 될 것"이라고 말했다. 

박종서 기자 jspark@newsva.co.kr
<ⓒ아시아 대표 석간 '아시아경제' (www.newsva.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