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文-權, 반부패 3자회동 주도권 다툼

최종수정 2007.11.08 13:48 기사입력 2007.11.08 13:48

댓글쓰기

창조한국당은 8일 문국현 후보가 6일 제안한 '반부패 연대 및 부패세력 집권저지를 위한 3자회동'에 대한 민주노동당 권영길 후보 측의 성실한 참여를 촉구했다.

한국당은 곽광혜 대변인 명의의 논평에서 "민노당이 부패척결 의지보다는 정치공학을 앞세우는 듯하다"고 꼬집으며 민노당의 이중플레이(?)를 문제삼았다.

곽 대변인은 "문 후보의 3자회동 제안을 대통합민주신당 정동영 후보 측이 수용했고 민노당 역시 긍정적으로 받아들였다"고 전제하면서도 "민노당은 3자회동을 위한 예비모임을 무산시켰다"고 비판했다.

특히 "(민노당이) 신당 정 후보와의 양자회담을 제안하고 천영세 원내대표가 (삼성비자금) 특검 도입을 위한 5당 원내대표 회담을 제안했다"면서 "이는 부패척결 의지보다는 정치공학을 앞세운 것"이라고 꼬집었다.

아울러 "이는 민노당이 문 후보의 반부패 3자회동 제안에 입지가 좁아질 것을 우려한 정치적 대응이 아닌지 의구심이 든다"면서 3자회동 제안에 성실하게 임하라고 재차 촉구했다. 

김성곤 기자 skzero@newsva.co.kr
<ⓒ아시아 대표 석간 '아시아경제' (www.newsva.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