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昌, 대선 첫 행보는 불우이웃 방문

최종수정 2007.11.08 09:11 기사입력 2007.11.08 09:11

댓글쓰기

이회창 전 한나라당 총재는 무소속 출마 선언 이틀째인 8일 노원구 소재의 소년소녀 가장 및 중증 장애인 가정을 방문, 본격적인 대선행보를 시작한다.

대선 후보 주자들이 첫 행보로 정치·종교 지도자 예방을 추진하는 반면, 이 전 총재가 이처럼 불우이웃 방문과 격려로 본격적인 대선 행보를 시작한 것은 눈길을 끌었다.

이와 관련, 이흥주 특보는 "국민들이 현재 많은 어려움속에 있고 여러가지 삶의 고통이 크기 때문에 직접 국민속으로 들어가시려는 것"이라며 "다른 정치인들과는 달리 아픔을 공감하려는 입장으로 어려운 이웃을 찾아보는 일정을 정했다"고 밝혔다.

이 특보는 이어 "총재께서는 아주 후발주자가 됐기 때문에 도식적인 행보는 우회적으로 진행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아울러 이명박 후보와의 만남에 대해 이 특보는 "한나라당 측에서 총재의 출마에 대해 본격적으로 비판하기 시작했고, 총재께서도 아직 만날 계획이 없다"고 답했다.

한편, 이 전 총재는 본격적 일정 수행을 위해 현 사무실이 있는 남대문 단암빌딩 내 캠프를 마련해 선대위 실무팀 사무실과 기자실, 브리핑 룸 등을 꾸려나갈 것으로 보인다.

김현정 기자 alphag@newsva.co.kr
<ⓒ아시아 대표 석간 '아시아경제' (www.newsva.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