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李, "끝까지 昌 직접만나 출마 변 듣고 싶다"(상보)

최종수정 2007.11.06 18:15 기사입력 2007.11.06 18:15

댓글쓰기

한나라당 이명박 대선후보는 7일 이회창 전 총재가 대선출마를 선언을 할 것으로 알려진 것과 관련, "마지막 순간까지 (이회창 전 총재를) 직접 만나 뵙고 출마의 변을 듣고 싶다"고 밝혔다.

이는 이 전 총재가 왜 출마를 하려는지 직접 만나서 그 배경을 듣고 정권교체를 위해 출마를 간곡히 만류하겠다는 뜻으로 풀이된다. 발등에 불이 떨어질 때까지는 우선 기다리면서 대응방안을 모색하자는 것.

이 후보는 6일 서울 올림픽공원 펜싱경기장에서 열린 한국농업경영인연합회 주최 대선주자 초청 토론회에서 기자들과 만나 이같이 말해 이 전 총재에 대한 설득작업을 마지막까지 계속하겠다는 기존 입장을 고수했다.

이 후보는 '이 전 총재의 출마가 임박한 것으로 보이는데 지금 심경을 말해 달라'는 기자들의 질문에 "(이회창 전 총재의 대선 출마)발표 내용이 확인되지는 않았지만 마지막 순간까지 (이 전 총재를) 직접 만나 뵙고 출마의 변을 듣고 싶다"고 답했다.

이 후보는 이어 "(이 전 총재가)한나라당과 함께 정권교체 할 수 있도록 끝까지 부탁하는 말씀을 드리겠다"고 덧붙였다.

한편 토론회에 참석키 위해 입장하던 이 후보는 기자들의 질문에 답하지 않은 채 굳은 표정으로 행사장으로 들어갔다.

이에 앞서 이날 오전 대방동 여성플라자에서 열린 양성평등실천다짐한마당 행사에서도 '이 전 총재가 내일쯤 출마할 것 같다'는 기자들의 말에 "좀 기다려 보자"며 말을 아끼는 모습을 연출했다.
   
그는 또 박근혜 전 대표측의 이재오 최고위원 사퇴 요구에 대해서도 "기다려  보자"고 답해 아직 이 최고위원의 거취를 결정하지 못했음을 암시하기도 했다.


하진수 기자 hjs@newsva.co.kr
<ⓒ아시아 대표 석간 '아시아경제' (www.newsva.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