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檢 "떡값 검사 명단 없으면 '삼성 비자금' 수사 못해"

최종수정 2007.11.06 18:00 기사입력 2007.11.06 18:00

댓글쓰기

김용철 변호사의 '삼성 비자금' 폭로와 관련, 검찰은 이른바 '떡값 검사'의 명단이 공개되지 않으면 수사에 착수할 수 없다는 입장을 보였다. 

대검찰청 김경수 홍보 기획관은 6일 '삼성 비자금' 사건에 대한 고발장이 접수된 뒤 기자 회견을 갖고 "고발인들도 우려하고 있는 수사의 공정성을 담보하기 위해서는 로비 대상 검사들의 명단 제출이 반드시 필요하다"며 "명단이 밝혀져야 사건을 배당할 수 있다"고 말했다.

아울러 검찰이 김 변호사와 간접적인 경로로 접촉하고 있으며 이미 비공개적으로 로비 대상 명단을 공개할 것을 요구한 적이 있다고 김 기획관은 밝혔다.

김 기획관은 이어 "(김 변호사의) 명단이 합리적이라면 수사 주체에서 배제해야 한다고 생각한다"며 "대상이 아닌 사람 중에서 수사 주체를 정하고 로비 검사는 엄정하게 감찰에 들어갈 것"이라고 설명했다.

김 기획관은 "검찰은 이 사건과 관련해 제기된 의혹으로 명예와 자긍심에 큰 손상을 입었다"며 "검찰의 잘못이 있다면 읍참마속의 심정으로 이를 철저히 수사해 환부를 도려내야 하겠지만 어려운 여건 속에서도 직분에 충실한 대다수의 검찰 구성원들의 마음에 남긴 상처와 아픔을 어떻게 회복해야 할지 안타까운 심정"이라고 불만을 표시하기도 했다.  

유병온 기자 mare8099@newsva.co.kr
<ⓒ아시아 대표 석간 '아시아경제' (www.newsva.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