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한, 昌 출마 저지 '마지막 몸부림'...읍소·애원

최종수정 2007.11.06 17:10 기사입력 2007.11.06 17:10

댓글쓰기

한나라당 이회창 전 총재가 7일 대선출마를 선언할 것으로 알려진 가운데 한나라당 내에서는 이 전 총재의 출마를 막기 위한 마지막 설득에 나섰다.

7일 오후 2시로 예정된 이 전 총재의 대선 출마 기자회견을 약 20시간 앞두고 한나라당 지도부, 의원, 당직자는 물론 전국 시도당, 지방의회가 사력을 다해 출마를 저지하고 있는 것.

안상수 원내대표는 6일 국회에서 열린 원내대책회의에서 이 전 총재의 무소속 출마 보도를 언급, "그 분의 인격이나 당을 사랑하는 마음을 종합해 보면 도저히 그렇게 하실 분이 아니다"며 "좌파정권 종식을 그렇게 갈망하던 분이 시대적 소명을 버리지 않으리라 확신한다"고 밝혔다.

안 대표는 이어 "마지막 순간까지 믿어 보려 한다"고 덧붙이며 이 전 총재의 불출마를 촉구하는 결의를 제의, "그 뜻을 이 전 총재에게 전할 것"이라고 말했다.

심재철 원내수석부대표는 이 자리에서 "출마설이 나오고 있는 원로 이 전 총재는 이인제가 결코 아닐 것"이라며 "제2의 이인제가 되는 길을 결코 밟지 않으시리라 생각한다"고 강조했다.

박형준 대변인도 논평을 통해 이 전 총재에 대한 '믿음'을 거듭 강조, "이 전 총재께서 5년 전 '눈물의 은퇴 선언'을 하신 약속을 굳건히 지켜주실 것을 믿는다"고 밝혔다.

박 대변인은 아울러 "5년 전 본인이 당했던 정치공작을 온 몸으로 막아주실 것임을, 5년 전 본인이 당했던 정치공작을 온 몸으로 막아주실 것임을 믿는다"고 덧붙였다.

한나라당 사무처 당직자들도 이날 오후 서울 남대문로 단암빌딩 앞에서 이 전 총재의 대선출마 반대 기자회견을 열고 "차라리 저희를 밟고 가십시오"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과거 이 전 총재가 당 중앙연수원장에 임명했던 이원복 의원은 이날 국회에서 기자회견을 통해 "이 후보는 바로 당신의 후신이고 당신 그 자체"라며 "저희 당원들과 이 후보가 잘못한 것이 있으면 그건 그것대로 야단치시더라도 총재님이 대의와 원칙을 스스로 무너뜨리는 일이 있어서는 안된다"고 주장했다.

이 의원은 이어 "이 나라를 백척간두에서 구한 이순신 장군 같은 영웅의 길을 가셔야 하는 지, 아니면 이완용, 이기붕 같은 반역자의 길을 가셔야 하는 지는 너무도 명백하다"고 강조했다.

아울러 한나라당 소속 서울시의회 의원 101명 중 70여명도 이날 서울시의회 앞에서 이 전 총재의 대선 출마에 반대하는 결의대회를 열었다.

김귀환 서울시의회 한나라당 대표의원을 포함, 결의대회에 참석한 이들은 "'대쪽' 이미지로 정도만을 걸었던 이 전 총재가 이번 대선에 나오면 많은 국민과 당원에 큰 배신과 좌절감만 안겨줄 것"이라며 "이 전 총재는 대선 출마 계획을 즉각 철회해달라"고 요구했다.

김현정 기자 alphag@newsva.co.kr
<ⓒ아시아 대표 석간 '아시아경제' (www.newsva.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