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靑, 이회창 전 총재 대선 출마하면 입장 밝힐 듯

최종수정 2007.11.06 16:56 기사입력 2007.11.06 16:56

댓글쓰기

청와대는 이회창 전 한나라당 총재가 7일 오후 대선 출마에 관한 입장을 발표할 것으로 알려진데 대해 공식적인 입장을 밝힐 것으로 전망돼 비판 수위가 주목된다.

청와대는 6일 이 전 총재 대선 출마가 공식적으로 발표되지 않았고, 출마의 변으로 어떤 이유와 명분을 내놓을지 가 확정되지 않은 상태에서 이 전 총재의 '선택'에 대해 미리 왈가왈부할 필요가 없다는 분위기가 우선하고 있기는 하다.

하지만 이 전 총재의 대선 출마 움직임에 대해 청와대 내부 기류는 정계은퇴를 선언한 이 전 총재의 '대선 무대' 복귀를 다소 냉소적인 시선으로 주시하고 있으며, 정당 정치와 민주주의의 발전에 역행하는 처사라는 비판적 기류가 흐르고 있다.

청와대 관계자는 이날  "이 전 총재가 공식적으로 입장을 밝히지 않았기 때문에 조심스럽지만, '차떼기' 등 행태로 심판을 받고 은퇴한 정치인이 소속 정당을 탈당해서 대선에 출마하겠다는 것은 민주주의를 거꾸로 돌리는 것이고, 정당정치 발전을 막는 것 아니냐"고 말했다.
 
천호선 대변인은 "여러 보도들이 있지만 아직 (출마를) 공식 선언하지 않은 상태이므로 청와대 입장을 밝히는 것은 적절치 않다"며 논평을 자제했지만, "이 전 총재가 어떤 입장을 표명하고, 청와대 차원에서 국정운영과 정치발전에 대해서 드릴 말씀이 있다면 입장을 밝히겠다"고 밝혔다.

이에 따라 이 전 총재가 공식 출마 선언을 하면 청와대로서도 원칙적인 입장을 밝힐 것으로 보인다.

노무현 대통령도 이번 대선 과정에서 '민주주의의 원칙'이라는 기준을 토대로 대권 주자들에 대해 적극적으로 논평한 바 있다.

대표적으로 손학규 전 경기지사의 한나라당 탈당을 겨냥, "자기가 후보가 되기 위해 당을 쪼개서 만들고 탈당하고 입당하는 것은 민주주의 원칙을 근본에서 흔드는 것"이라고 비판한 바 있다.

이 같은 원칙과 기준은 이 전 총재를 바라보는 청와대의 판단과 시각에도 그대로 투영될 것으로 보인다.

나아가 이 전 총재를 둘러싼 '부패' 경력 논란도 부정적 인식의 기준이 되고 있다. 두 차례 대선 출마를 통해 국민으로부터 심판을 받은 정치인이 또 다시 무대에 복귀하는 것은 역사와 정치의 '퇴행'이라는 인식이다.

그러나 청와대는 이 전 총재 출마를 계기로 한 대선 구도의 변화 등에 대해서는 일절 언급을 삼가고 있다. 

이 전 총재의 출마를 바라보는 청와대의 태도는 범여권의 유ㆍ불리 등의 정치공학적 계산보다는 민주주의 원칙을 토대로 "짚을 것은 짚고, 말할 것은 말하겠다"는 입장을 취하고 있는 양상이다.

박종일 기자 dream@newsva.co.kr
<ⓒ아시아 대표 석간 '아시아경제' (www.newsva.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