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삼성 프린터 디자인, 전 세계가 주목

최종수정 2007.11.06 16:19 기사입력 2007.11.06 16:18

댓글쓰기

삼성전자(대표 윤종용)는 6일 새롭게 선보인 레이저 프린터와 복합기 제품이 전 세계 유력 디자인 대회에서 잇따라 수상하고 해외 언론의 호평을 받는 등 혁신적인 디자인을 인정받았다고 밝혔다.

삼성전자의 모노 레이저 프린터 'ML-1631K'와 모노 레이저 복합기 'SCX-4501K'는 지난 9월 세계적 권위의 'iF 커뮤니케이션 어워드'와 지난 달 일본의 '굿디자인 어워드'를 수상한 데 이어 최근에는 프랑스 산업디자인진흥원(APCI)이 주최하는 '옵세르뵈르 뒤 데지느(Observeur du Design) 디자인 어워드'를 받았다.

또한 인체공학적 디자인의 우수성을 인정받아 독일 '뷰로(Buro)'지의 '에르고노미에 히트(Ergonomie HIT)'에 선정됐으며, 싱가포르의 유명 IT 잡지인 'T3'지가 선정한 '가장 갖고 싶은 프린터(Most Wanted)'에 뽑히는 등 해외 언론의 호평을 받고 있다.

삼성전자가 지난 9월 출시한 모노 레이저 프린터 'ML-1631K'와 모노 레이저 복합기 'SCX-4501K'는 '슬림, 매끄러움, 조용함 (Slim, Sleek & Silent)'을 기본 컨셉트로 해 하이글로시 블랙의 고품격 재질, 소프트 터치 기능에 자연스러운 사운드와 같은 감성적인 요소를 채용한 '감성 프린터'라는 것이 삼성측 설명이다.

삼성전자 디지털프린팅사업부 임봉욱 수석디자이너는 "ML-1631K와 SCX-4501K는 현대적인 인테리어 환경에 어울릴 수 있는 감각적인 디자인으로 차별화한 제품"이라며 "삼성 프린터는 앞으로도 혁신적인 디자인의 제품을 통해 차별화된 사용자 가치를 제공해 나갈 것"이라고 밝혔다.

이연호 기자 dew9012@newsva.co.kr
<ⓒ아시아 대표 석간 '아시아경제' (www.newsva.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