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삼성硏 "국민 10명 중 3명 노후대비 없어..80%는 부족"

최종수정 2007.11.06 15:54 기사입력 2007.11.06 15:54

댓글쓰기

국민 열명 중 세명은 노후대비를 전혀 못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또 노후 대비를 하더라도  80% 가량은 현재의 노후대비가 은퇴후 생활에 부족하다고 느끼는 것으로 조사됐다. 

삼성경제연구소는 6일  2007년 4.4분기 소비자태도조사 부가조사로 실시한 '노후대비에 대한 가계조사'에서 이같은 조사 결과가 나왔다고 밝혔다. 

연구소에 따르면 
전체 조사대상 가구 중 노후대책을 준비하지 못하는 가구는 30.5% 수준이었다. 

이 가운데 63.3%는 소득이 부족해 준비를 못하고 있으며 17.4%는 소비부담이 크다고 답변했다.

특별한 필요를 느끼지 못한다는 가구과 아직은 필요한 시기가 아니라고 응답한 가구의 비중은 각각 9.8%와 9.5% 수준이었다.

연구소는 부족한 소득으로 노후를 대비하지 못한다고 응답한 가구의 비중이 소득계층이 낮을수록, 연령대가 높을수록 컸다고 설명했다.

또 노후대비를 하는 가구의 78.9% 정도는 현재의 노후대비가 은퇴후의 생활에 부족하다고 응답했다.

노후대비 중인 가구의 54.7%는 월평균 소득의 10% 미만을 국민연금을 제외한 노후대비에 지출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이와 함께 현재 노후를 준비 중인 전체 조사대상 가구의 69.5%는 은퇴 후의 생활비가 은퇴 직전 5년간 평균소득의 절반 가량(55.2%)이 될 것이라고 평가했다.

또 노후대비를 하는 가구의 61.0%는 노후대비가 현재 소비에 부담으로 작용한다고 응답했다.

계층별로는 소득이 높을수록 월평균 소득에서 노후대비에 대한 지출비중이 증가했다.

노후에 대비하고 있는 가구 중 42.8%는 연금을 주된 노후대책 수단으로 지목했으며 이 중 국민연금은 21.9%, 개인연금은 20.9%가 각각 차지했다.

소득수준이 높을수록 국민연금의 중요도가 감소하고 개인연금의 중요도는 증가했다.

연금 외에 기타 노후대책 수단으로는 부동산(20.1%), 보험(17.1%), 은행예금과 적금(11.8%), 주식.채권(5.3%), 자녀의 지원(1.4%) 등이 꼽혔다.

전체 조사대상 가구의 44.3%는 현행 국민연금제도의 가장 큰 문제점으로 연금재정의 고갈을 지목했다.

또 62.9%는 임금피크제를 통한 정년연장에 찬성했으며 53.3%는 노후를 위해 가장 필요한 정부의 지원대책으로 노인층의 일자리 창출을 지목했다.

한편 전체 조사대상자들은 기대 수명이 평균적으로 78.1세 정도이며 일하기를 희망하는 연령은 65.4세까지인 것으로 조사됐다.

연령별로는 나이가 많을 수록 희망 정년 나이가 늘어났다. 

20대와 30대는 각각 평균 59.6세와 62.1세에 정년을 맞기를 희망한 반면, 40대와 50대는 각각 64.7세와 68.4세를 바라는 것으로 집계됐다. 

김종원 기자 jjongwonis@newsva.co.kr
<ⓒ아시아 대표 석간 '아시아경제' (www.newsva.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