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한 총리, 여수 세계박람회 유치 끝까지 최선 당부

최종수정 2007.11.06 16:00 기사입력 2007.11.06 16:00

댓글쓰기

23일 정부 수석대표로 출국...파리에서 마지막으로 여수 세계박람회 지지를 호소할 예정

정부는 6일 한덕수 국무총리 주재 하에 외교통상부, 해양수산부, 재정경제부 등 정부부처와 유치위원회 및 전남도, 여수시가 참석하는 '2012 여수 세계박람회 정부유치지원위원회'를 개최했다고 밝혔다.

이날 유치지원위원회는 개최지 결정 20일을 앞두고 열린 마지막 회의로 한 총리는 총회 준비상황과 최종적인 유치전략을 점검하고, "남은 기간동안 긴밀한 민관 협조 하에 총력을 기울여 박람회 유치에 반드시 성공할 것"을 관계기관에 당부했다.

특히 이 자리에는 정몽구 현대·기아차 회장이 유치위원회 명예위원장 자격으로 참석, "경제계가 범정부적인 여수 세계박람회 유치 노력을 최선을 다해 지원할 것"이라고 밝혔다.

한편, 한총리는 오는 23일 출국, 26일부터 27일까지 파리에서 열리는 제142차 BIE 총회에 정부 수석대표로 참석해 대표연설과 총회에 참석하는 BIE 회원국 대표들과의 연쇄 접촉을 통해 마지막으로 여수 세계박람회에 대한 지지를 호소할 계획이다.

2012 세계박람회 개최지는 우리시간 27일 오후 3시경 회원국들의 투표로 결정될 예정이며, 1차 투표에서 3분의 2이상 득표국이 없을 경우 곧바로 실시되는 1, 2위국 대상 최종 결선투표에서 개최지가 결정된다.

현재 우리나라 여수시, 모로코의 탕헤르, 폴란드의 브로츠와프가 치열한 막판 각축전을 벌이고 있어 어느 나라도 마음을 놓을 수 없는 상황이다.

서영백 기자 ybseo@newsva.co.kr
<ⓒ아시아 대표 석간 '아시아경제' (www.newsva.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