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농촌 노인 대상 무료 관광 주의보 발령

최종수정 2007.11.06 12:02 기사입력 2007.11.06 12:02

댓글쓰기

노인 A씨는 지난 3월 노인들에게 무료 관광을 시켜준다는 업체 얘기를 듣고 사슴농장에 갔다가 직원들의 감언이설에 속아 64만원어치 상당의 생녹용을 구입했다.

이후에 A씨가 제품을 반품하려고 했지만, 업체는 생녹용이라는 이유로 7일 이내에만 반품이 가능하다며 반품 요구를 거절했다.

최근 농산물 수확으로 농촌 지역의 수입이 늘어나는 시기에 맞춰 농촌 지역 노인들을 대상으로 한 방문판매 피해 급증이 우려되고 있다.

공정거래위원회는 6일 농촌지역 방문판매로 인한 노인 피해에 대해 주의보를 발령하고 소비자피해 유형과 소비자 유의사항을 발표했다.

공정위가 밝힌 소비자 피해 유형을 살펴보면 ▲구입제품에 대한 반품거부 ▲청약철회 방해 ▲부당대금 청구 ▲불량식품 판매 등이다. 

예를 들면 방판업자들은 노인들에게 수의를 판매하면서 수의를 구입한 후 3개월 이전에 제품을 개봉하면 기(氣)가 빠져나간다고 속인 후 청약 철회 기간을 경과하도록 하는 것이다.

또 제품 1개 구매에 1개를 무료로 준다고 노인들을 유인한 뒤 공짜라던 제품에 대해서도 대금을 청구하는 방식으로 부당대금 청구 피해가 일어나고 있다.

이에 공정위는 현재 농촌지역에서 각종 사은품이나 무료 관광으로 노인들을 유인하는 만큼, 무료 해택 등에 현혹되지 말 것을 밝혔다.

또 물품 구매 결정 전에 자녀 등 주위 사람들과 상의하고, 물품을 구매하는 경우에도 사업자의 신원을 확인해 둬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와 함께 피해가 발생한 경우에는 한국소비자원과 소비자단체 분쟁조정 신청을 적극 활용하고 사업자의 방문판매업 위반행위에 대해서는 지방자치단체나 공정위에 신고할 것을 당부했다. 

김종원 기자 jjongwonis@newsva.co.kr
<ⓒ아시아 대표 석간 '아시아경제' (www.newsva.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