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산자부, 시험·연구장비 1500종 32개 기관에 이관

최종수정 2007.11.06 11:18 기사입력 2007.11.06 11:18

댓글쓰기

기술표준원 등 산업자원부 유관기관이 보유하고 있는 시험·연구장비들이 실제 활용도가 높은 시험·분석기관이나 교육기관 등으로 이관된다.

산업자원부는 6일 경기도 과천 기술표준원에서 '기술인프라 파트너십 장비이관 협약식'을 갖고 타기관으로 이관되면 활용도를 높일 수 있을 것으로 조사된 330억원 상당의 시험·연구장비 1500여종을 32개 기관에 이관키로 했다고 밝혔다.

이관 장비 가운데 시험장비의 75%는 검사능력 제고를 위해 한국전기전자시험연구원 등 시험·검사기관으로 옮겨지며 연구장비는 대구 기계부품연구원 등 연구·개발(R&D) 지원기관으로, 범용 과학장비는 기술인력의 교육을 위해 전문대학 등 교육기관으로 넘겨진다.

이날 협약식에서 오영호 산자부 1차관은 "장비활용 혁신을 위해 유관기관이 자율적·실천적으로 참여하는 기술인프라 파트너십을 결성해 추진해 온 사업이 일정한 성과를 거둬 R&D와 시험·분석에 소요되는 기간도 상당수준 단축되고 질적 수준도 높아짐으로써 산업경쟁력 강화에 기여할 것"이라고 설명했다.

오 차관은 이어 "이번 혁신운동이 정착되면 장비에 대한 중복투자 방지로 국책 연구사업의 예산 절감효과가 크고, 해외시험 의뢰비용 절감 및 외산장비 수입 감소 등으로 연간 2400억원 이상의 경제적 효과가 있을 것으로 전망된다"고 설명했다.

산자부에 따르면 국내 시험·분석 서비스시장은 2조2000억원 규모이며 이 중 40% 이상을 몇몇 대형 외국기관이 잠식하고 있다.

또한 SGS(스위스), Quintiles(영국) 등은 연간 매출액이 2조원 이상인 다국적기업인 반면 국내 상위 수준의 공공 시험·분석 기관은 평균 매출액이 200억원에도 미치지 못하는 상황이다.

산자부는 이번에 이관되는 장비 외에도 산자부 유관 69개 기관이 갖고 있는 시험.연구 장비 6700종을 여러 기관이 공동 활용하도록 했다.

산자부 관계자는 "이번 혁신운동이 시험·연구 장비의 단순한 자리 이동에 그치지 않도록 하기 위해 장비 운용기관의 객관적인 활용도 평가 지표개발 및 인센티브 지원대책, 장비운용 전문인력 지원 등 제도적 지원을 적극 추진해 나갈 예정이다"고 밝혔다.

은용주 기자 yong@newsva.co.kr
<ⓒ아시아 대표 석간 '아시아경제' (www.newsva.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