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금감원, 사이버 불법금융행위 감독강화

최종수정 2007.11.06 12:00 기사입력 2007.11.06 12:00

댓글쓰기

금융감독원은 이달부터 '사이버금융 감시반'을 설치, 인터넷 상에서 발생하고 있는 모든 불법금융행위를 감시한다고 6일 밝혔다.

최근 인터넷 상에는 등록되지 않은 투자자문사가 투자금을 돌려주지 않거나, 불법 대출모집인이 수수료만 받고 대출을 해주지 않는 경우, 무자격자도 카드발급이 가능하다고 광고하면서 수수료만 챙기는 등 금융소비자 피해가 확산되고 있다. 

이에 따라 금감원은 기존에 인터넷 불법 대부광고를 감시하는 '불법 대부광고 사이버감시단'을 확대 개편해 '사이버 금융 감시반'으로 운영, 모든 불법금융행위를 감시한다는 방침이다.

사이버금융 감시반은 ▲무등록 불법 투자자문사 운영행위 ▲대출모집인의 허위·과장광고 행위 ▲보험모집인의 불법 대출 중개행위 ▲무등록 대부업자의 대부광고 행위 ▲무자격 모집인의 불법 신용카드 발급 모집 행위 등을 모니터링하게 된다.
사이버금융 감시반은 권역별 전문인력 4명과 전산전문가 2명을 포함해 총 8명이 전담하게 된다.

금감원은 "은행, 증권, 보험, 대부업 및 불법자금모집, 금융사기 등 모든 금융관련 불법행위에 대한 모니터링을 실시해수사기관 등 관련기관에 통보·조치할 것"이라고 설명했다. 

김보경 기자 bkkim@newsva.co.kr
<ⓒ아시아 대표 석간 '아시아경제' (www.newsva.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