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삼성 펠로우, 중공업 김재훈 연구위원 선정

최종수정 2007.11.06 11:01 기사입력 2007.11.06 11:01

댓글쓰기

펠로우는 핵심 기술인력에게 부여되는 삼성최고의 명예직

삼성은 세계 최고의 기술력을 보유한 S(Super)급 핵심 기술인력에게 부여하는 최고 명예직인 '2007 삼성 Fellow'에 삼성중공업 김재훈 연구위원을 임명했다고 6일 밝혔다. 

펠로우제는 기술중시와 인재중시의 경영철학을 실현한다는 차원에서 2002년부터 도입해 올해로 6회째를 맞고 있는 제도다. 핵심 기술분야의 세계 최고 권위자로 인정받고 신수종·전략사업 등 기술개발에 지대한 공헌을 한 기술인력을 대상으로 시행하고 있다.

특히, 전문 기술분야에서 부단한 노력으로 세계 최고 기술에 도전하고 기술로 세상을 변화시키는 장인정신을 갖춘 인물을 펠로우에 임명하고 있다고 삼성측은 밝혔다. 

김재훈 연구위원은 조선해양 생산기술 분야에서 삼성의 세계 1위 사업을 견인하고 세계 최고 기술력을 보유하여 해당 기술분야를 선도하고 있다는 평가를 받았다.  


서울대 기계공학과를 졸업하고, 1985년 美 Wright 주립대 석사, 1991년 퍼듀大 항공우주공학 박사학위를 취득하였으며, 1992년 삼성에 입사한 후 생산자동화, 용접 및 도장방식기술 등 조선해양 생산기술 분야에서 기술개발을 선도해 왔다.  

선박 생산 자동화 분야의 세계 최고 전문가로 3차원 입체 감지 레이저 카메라 센서기술과 SOC기술을 활용, 18축 제어가 가능한 소형제어 기술을 조선업계 최초로 개발했다. 

스파이더 로봇 등 생산자동화 장비에 적용, LNG 선 화물창 제작과 배관, 용접 분야에서 세계최고 수준의 자동화를 실현시켜 품질혁신과 생산성제고에 기여했다. . 

또한 용접분야에서 블럭단위 제작시 열변형량을 미리 예측해 오차범위를 최소화하는 시공기술 개발과 고기능성 도료 및 공법 개발, 도장 자동화를 통해 원가경쟁력을 향상시켰다는 평가를 받는다. 

이러한 기술적 성과를 바탕으로 불과 4~5년 전 30여척에 불과했던 삼성중공업의 년간 건조척수를 올해 50여척 수준으로 증가시키는데 기여했다. 

삼성 펠로우의 역할은 △기존 전략사업의 경쟁력 강화를 위한 혁신적 기술개발 및 핵심기술 확보, △해당분야의 국제적 학·협회 선도 및 기술표준화 활동 주도, △기술·연구개발 네트워크 구축 및 기술협력 활성화, △미래 기술 Trend의 전망 및 기술전략 자문, △핵심기술분야의 기술인력의 육성 등이다. 

김재훈 펠로우는 본인 이름의 단독 연구실과, 자율연구비 연간 10억원 수준의 독자적 연구개발 지원과 별도 팀 구성, 국제 표준 기술을 주도하기 위한 대외활동을 전폭 지원 등 세계적 기술 보유자로서의 처우와 보상을 제공 받는다. 

삼성은 이번 임명으로 기존 전자분야 뿐만 아니라 삼성에서 세계 최고 경쟁력을 갖춘 조선해양 분야까지 총 12명의 펠로우를 보유하게 됐다. 

이규성 기자 bobos@newsva.co.kr
<ⓒ아시아 대표 석간 '아시아경제' (www.newsva.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