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오일뱅크 "대리점 사장단 힘 모아 유사석유 막는다"

최종수정 2007.11.06 10:10 기사입력 2007.11.06 10:10

댓글쓰기

고유가가 계속되면서 불법 유사석유 유통 증가가 우려되는 가운데 현대오일뱅크 사장단이 '유사석유 유통 저지'를 결의하고 나섰다.

현대오일뱅크(대표 서영태)는 6일, 서울 서대문구 그랜드 힐튼호텔에서 투명한 용제거래 유통질서 확립을 위한 적극적인 결의를 포함한 전국 용제 대리점 사장 간담회를 가졌다.
 
이번 간담회는 최근 고유가에 따른 국내 석유제품 가격 급등세와 맞물려 증가하는 시중 불법 유사연료유 제조 판매 행위 사례등을 검토하여 사전에 예방하고 투명한 용제를 유통, 판매하도록 대리점 사업자들에게 더욱 경각심을 심어주기 위해 마련됐다.

오일뱅크와 거래중인 10개의 용제 대리점 사장단 16명이 참석 한 이날 행사에는 유사 석유제품과 관련해 전국적인 단속업무를 맡고 있는 한국석유품질관리원 기동검사팀 강동수 팀장이 회사측의 초청을 받아 강연했다.
 
그동안 용제 제품을 생산하고 있는 정유사들은 대리점 단계까지는 비교적 엄격하게 관리를 실시하고 있지만 대리점 단계를 벗어난 하부 유통단계에서는 사실상 관리가 어려운 실정이었다.

이번 간담회를 주관한 정진춘 오일뱅크 상무는 "용제 대리점 등 회사차원의 엄격한 관리가 가능한 유통사업자들에게 유사석유에 대한 경각심과 주의를 일깨우는 것이 무엇보다 중요하다"며 "용제 대리점 하부 거래처의 투명한 관리, 감시 역할기능을 더욱 강화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우경희 기자 khwoo@newsva.co.kr
<ⓒ아시아 대표 석간 '아시아경제' (www.newsva.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