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용산개발 호재로 서부이촌동 50% 급등

최종수정 2007.11.06 10:00 기사입력 2007.11.06 10:00

댓글쓰기

25조원 규모의 초대형 프로젝트인 용산국제업무지구 개발사업의 최대 수혜지역인 용산구 서부이촌동 일대 아파트값이 가파른 상승곡선을 그리며 올초보다 50%나 오른 것으로 조사됐다.

서부이촌동은 그동안 열악한 편의시설로 투자자들의 주목을 받지 못했으나 국제업무단지 조성이라는 초대형 호재에 힘입어 부촌으로 대표되는 동부이촌동과의 격차를 큰 폭으로 줄여나가고 있다.

6일 부동산정보업체 '부동산써브'에 따르면 서부이촌동 아파트값(이하 3.3㎡ 기준)은 올 초 1608만원에서 이달초 2394만원으로 786만원(48.9%) 상승한 것으로 조사됐다. 반면 같은 기간 동부이촌동 아파트값은 2602만원에서 2702만원으로 100만원(3.8%) 오르는데 그쳤다.

단지별 상승률은 강변아파트가 1248만원에서 2101만원으로 68.4%나 올라 가장 높은 상승률을 보였고, 성원 66.1%(1583만원→2630만원), 시범 63.3%(1598만원→2610만원), 대림 49.8%(1725만원→2584만원), 동아그린 49.6%(1251만원→1871만원) 등 순이었다.

부동산써브 관계자는 "국제업무지구 개발에 따라 서부이촌동 일대주거지역도 직간접적인 수혜가 있을 것으로 예상된다"면서 "그러나 전반적으로 가격이 많이 올라 있고 사업기간도 아직 많이 남아있어 신중한 접근이 필요하다"고 말했다.

김정수 기자 kjs@newsva.co.kr
<ⓒ아시아 대표 석간 '아시아경제' (www.newsva.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