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정동영이 던진 승부수, '연석회의' 개최될까

최종수정 2007.11.06 08:52 기사입력 2007.11.06 08:52

댓글쓰기

대통합민주신당 정동영 대선후보가 제안한 '반부패미래사회연석회의'가 시작도 하기 전부터 삐걱거리고 있지만, 신당은 연석회의 개최에 더욱 적극적으로 나선다는 방침이다. 

현재의 위기 국면을 벗어날 타개책은 후보 단일화밖에 없다는 절박함에서 비롯된 것이다. 

때문에 신당이 사실상의 '거절' 의사를 내비친 민주노동당과 민주당을 어떻게 설득할 것인지 관심이 모아지고 있다. 

정 후보는 5일 오전 당사에서 열린 2차 중앙선거대책위원회 회의에서 범여권을 포함한 재야 시민세력 등이 연대하는 '반부패미래사회연석회의' 개최를 제안했다. 

정 후보는 "대선구도가 부패와 반부패 세력의 대결로 가고 있다"면서 "경제와 정치부패를 상징하는 두 인물(이명박, 이회창)이 12월 대선가도에 등장했고, 이는 경제성장과 후퇴 구도와도 연계된다"며 연석회의 개최의 의미를 설명했다. 

하지만 연석회의를 제안한 첫 날, 민주당과 민주노동당은 정 후보의 제안을 일언지하에 '거절'하면서 개최 여부 자체가 불투명해졌다. 

민주당 이인제 대통령 후보는 이날 광주를 방문한 자리에서 기자들과 만나 "본질을 호도하는 기회주의적 행태"라며 "궁지에 몰리니깐 제의하는, 너무나 기회주의적인 행태"라고 맹렬히 비난했다. 

민노당 권영길 선대위의 박용진 대변인도 이날 국회브리핑을 통해 "정 후보 자체가 그럴 만한 제안을 할 자격이 없다"면서 "우선 (정 후보가) 제안의 진정성부터 보여야 할 것"이라고 거부입장을 나타냈다. 

현재로썬 창조한국당 문국현 후보만이 정 후보의 제안에 긍정적인 메시지를 보내온 상황이다. 

문 후보는 "12월 19일을 부패종식의 날로 선언했다"면서 "범국민 부패추방 네트웍이 있는데 합류해 준다는 것은 받아들일 수 있다"고 긍정적인 입장을 피력했다. 

문 후보는 이와 관련, 10시께 기자회견을 열고, 정 후보와 권 후보 측에 3자회동을 공식 제안할 예정이다. 

한편, 신당 최재천 대변인은 연석회의 개최와 관련, "가장 낮은 단계인 정책 연계는 물론, 단일화 협의까지 이어질 가능성도 배제하지 않고 있다"며 연석회의 개최에 적극적으로 나설 뜻을 내비쳤다. 

윤종성 기자 jsyoon@newsva.co.kr
<ⓒ아시아 대표 석간 '아시아경제' (www.newsva.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