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홍영기 전 청장 "명예 퇴직 수당 달라" 訴

최종수정 2007.11.06 08:27 기사입력 2007.11.06 08:27

댓글쓰기

한화그룹 김승연 회장의 '보복폭행' 사건팀에 외압을 행사했다는 의혹을 받고 사퇴했던 홍영기 전 서울경찰청장이 "명예 퇴직 수당 지급 대상에서 제외된 것은 부당하다"며 소송을 냈다.

6일 서울행정법원에 따르면 홍 전 청장은 "명예퇴직수당 신청 기간 중 내사를 받고 있었다는 이유로 지급 대상에서 제외된 것은 부당하다"며 경찰청장을 상대로 '국가공무원 명예퇴직수당 지급대상 제외처분취소 청구 소송'을 제기했다.

홍 전 청장은 소장에서 "김 회장의 보복폭행 사건 당시 검찰에 참고인 자격으로 소환 조사를 받기는 했지만 검찰이 원고를 상대로 수사를 한 적은 없다"며 "내사 중인 원고를 수사 중인 자로 판단해 명예퇴직수당 지급을 제한한 것은 위법하다"고 주장했다.

홍 전 청장은 이어 "명예 퇴직 수당 지급 대상 제한 규정은 비위조사 또는 수사 중인 공무원을 명예퇴직대상에서 제외해 비위공무원이 명예퇴직수당을 받고 퇴직하는 사례를 방지하려는 것"이라며 "비위가 있는 것으로 일시 오해를 받았을 뿐인데도 지급대상에서 제외한 것은 규정 취지에 어긋난다"고 덧붙였다.

홍 전 청장은 지난 5월 김 회장의 보복폭행 사건을 축소ㆍ은폐하기 위해 외압을 행사했다는 의혹을 받고 참고인 자격으로 소환 조사를 받던 중 "서울경찰청 수장으로 도의적인 책임을 지겠다"고 자진 사퇴한 바 있다. 

유병온 기자 mare8099@newsva.co.kr
<ⓒ아시아 대표 석간 '아시아경제' (www.newsva.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