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내년 자동차 수출 300만대 돌파

최종수정 2007.11.06 10:00 기사입력 2007.11.06 10:00

댓글쓰기

내수판매도 5년만에 130만대 회복 기대

내년에 국내 자동차업계의 해외수출이 300만대를 돌파할 것이라는 전망이 나왔다.

내수판매 또한 소비증가와 노후차량 교체 수요로 인해 5년만에 130만대 판매를 넘어설 것으로 관측됐다. 특히 세계 자동차 시장은 사상 최초로 연간 판매량 7000만대를 넘어서는 한해가 될 것으로 보인다.

현대&4510;기아자동차그룹(대표 정몽구 회장) 산하 한국자동차산업연구소(소장 박홍재, 이하 자동차산업연구소)는 6일 발표한‘2008년 경영환경전망’을 통해 국내 자동차 메이커들은 수출 다변화 정책 및 각 지역별 전략 차종을 집중 투입해, 전년 대비 7.2% 증가한 300만 대를 수출할 수 있을 것으로 예상했다.

국내 자동차 시장은 ▲민간소비의 증가와 노후 차량 교체 수요의 증가, ▲각 완성차 메이커들이 경쟁력을 갖고 있는 차급의 신차 출시, ▲경차 규격 확대 등에 의해 올해보다 6.3% 성장한 136만 대가 판매될 것으로 예측했다. 이는 지난 2003년 이후 최다 판매량이다.

차급별로는 경차는 경차 규격 확대와 신모델 출시로 판매가 크게 증가할 것이나 소형차는 모닝의 경차 이전과 신모델의 부재로 판매가 저조할 것으로 전망됐다.

중형차는 대형차로의 대체 수요가 높아짐에 따라 소폭 증가에 그칠 것이며 대형차는 제네시스(BH)의 출시 등으로 호조세가 계속될 것으로 내다봤다. 특히 SUV 차종은 기아차의 모하비(HM)와 르노삼성의 H45의 출시로 수요 증가가 예상됐다.

상용차는 산업 구조의 변화로 일부 차급의 수요가 부진하겠지만, 현대차 전주공장의 주야간 2교대 실시로 인한 생산량의 증가가 공급부족을 해결하면서 판매량은 늘어날 것으로 전망됐다.


미국 서브프라임 부실에서 비롯된 글로벌 금융불안이 실물경제로 파급되면서 세계 경제의 성장률은 다소 둔화될 것으로 보이나 신흥국 중심의 성장세는 지속돼 세계 자동차 판매는 사상 최초로 연간 판매량 7천만 대를 돌파한 7180만 대를 기록할 것으로 전망됐다.

한편 수출에 결정적 영향을 미치는 원-달러 환율의 경우 2007년 평균 927원에서 2008년에는 915원으로 달러 약세가 지속돼 쉽지 않은 한해가 될 것으로보인다.

다만 원-엔 환율은 엔-캐리 트레이드 청산 등에 의해 상승 추세로 전환될 가능성이 커, 세계 시장에서 일본 자동차 업체와의 가격 경쟁력으로 고전하고 있는 국내 자동차 업체에 호재가 될 것으로 보인다. 

김정민 기자 jmkim@newsva.co.kr
<ⓒ아시아 대표 석간 '아시아경제' (www.newsva.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