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한경연 'M&A에 눈을 돌려야 할 때'

최종수정 2007.11.06 12:00 기사입력 2007.11.06 12:00

댓글쓰기

핵심기술 및 유명브랜드, 천연자원 확보를 위한 인수·합병은 전략적으로 확대 추진해야 한다는 주장이 제기됐다.

한국경제연구원(www.keri.org)은 '중국의 세계기업 인수·합병 현황과 시사점'이란 연구보고서에서 중국이 해외기업 인수·합병을 활발히 추진하고 있는 점에 대해 긍정적으로 평가하고 한국 기업은 신성장동력 확보를 위해 해외기업 인수ㆍ합병에 눈을 돌려야 한다고 6일 지적했다.

한경연은 또 중국은 외환보유고 증가 억제를 위한 정책 변화, 천연자원 확보를 위한 전략적 판단, 선진기술과 유명브랜드 확보, 선진시장 진출을 위한 필요성 등의 이유로 해외기업 인수·합병에 서두르고 있다고 밝혔다. 

반면 한국은 중국에 비해 기업 발전의 오랜 역사에도 불구하고 인수·합병을 통한 기업성장의 필요성에 대한 인식 부족으로 이를 적극 활용하지 못하고 있다고 한경연은 강조했다.

또한 한경연은 저렴한 노동력 확보 측면에서 신흥시장에서의 인수·합병은 물론 핵심기술과 유명브랜드 확보, 현지시장 진출 등을 위한 선진국에서의 인수·합병을 적극 추진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이들은 또 한국기업도 중국처럼 원유 및 가스, 철광 등 천연자원 확보를 위한 인수·합병을 전략적으로 확대 추진해야 한다고 밝혔다.

아울러 한경연은 세계적인 추세로 볼 때 한국의 해외기업 인수 합병에서는 기관투자가에 의한 기업 인수·합병을 적극 추진해야하고, 자금조달에서는 자본증가, 개발금융, 사모펀드 등 다양한 방법을 동원해야 한다고 지적했다.

이들은 또 인수·합병 자금 지급법으로는 현금지급방법 외에도 지분인정 방법 등 다양한 방법을 동원할 필요가 있다고 전했다.

황준호 기자 rephwang@newsva.co.kr
<ⓒ아시아 대표 석간 '아시아경제' (www.newsva.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