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검찰, 상암동 DMC 특혜의혹 수사 착수

최종수정 2007.11.02 20:13 기사입력 2007.11.02 20:13

댓글쓰기

서울서부지검은 2일 상암동 디지털미디어시티(DMC) 특혜분양 의혹과 관련, 주초 대검으로부터 대통합민주신당의 고발내용을 이첩받아 수사에 착수했다고 밝혔다.

검찰 관계자는 특수수사를 전담하고 있는 형사5부(김오수 부장검사)에 사건을 배당했고 현재 관련 서류를 검토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신당은 서울시가 2002년 12월 자본잠식 상태인 국내부동산 업체에 외국기업에만 배당할 수 있던 DMC 땅을 특혜 분양하고 업체가 외자 및 외국기업을 유치하겠다는 계획이 사기임을 알면서도 국내은행의 대출을 받도록 조력한 혐의(특정경죄범죄가중처벌법상 사기 및 배임ㆍ횡령)가 있다며 지난 달 26일 서울시 공무원 5명과 ㈜한독산학렵력단지 관계자 3명을 고발했다.

신당은 고발장에서 한독산학협력단지는 5500억원의 외자를 끌어들이고 독일 유수기업을 유치하겠다며 서울시에서 헐값에 2800평을 공급받은 뒤 사채를 끌어 외국기업 사무실이 아닌 오피스텔을 짓고 내국인에게 일반 분양해 6000억원의 분양수입을 올렸다고 밝힌 바 있다. 

유병온 기자 mare8099@newsva.co.kr
<ⓒ아시아 대표 석간 '아시아경제' (www.newsva.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