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이인호 신한지주 사장 "비은행부문 강화"

최종수정 2007.11.02 17:21 기사입력 2007.11.02 17:21

댓글쓰기

이인호 신한금융그룹 사장은 2일 실적발표회(IR)에서 "향후 5년간 상대적으로 취약한 증권, 보험, 자산운용을 강화해 은행과 비은행의 비중을 55대 45로 가져갈 것"이라며 "외형경쟁을 자제하면서 예대마진이 줄어드는 부분은 비은행부문의 이익으로 커버하겠다"고 밝혔다.

이 사장은 이어 "중장기전략에 따라 신한금융이 자산 기준으로 지난해 말 글로벌 75위, 아시아 14위였는데 2012년 글로벌 50위, 아시아 10위로 도약할 것"이라며 "해외영업의 확대를 통해 성장을 도모하고 국내외 인수.합병(M&A)도 고려하고 있다"고 말했다.

그는 또 "내년에는 옛 조흥은행 및 LG카드 인수 관련 상환우선주 부담이 8100억원 정도 있으므로 배당성향을 올리는데 한계가 있어 2009년부터 배당정책을 탄력적으로 운영하겠다"고 덧붙였다.

김부원 기자 lovekbw@newsva.co.kr
<ⓒ아시아 대표 석간 '아시아경제' (www.newsva.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