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국감] 신당, 昌 대선자금 착복 의혹 도마위

최종수정 2007.11.02 15:55 기사입력 2007.11.02 15:55

댓글쓰기

2일 국회 법사위의 법무부 국정감사에서는 연일 발언 수위를 높이고 있는 'BBK 의혹'에 대한 거듭된 공방과 함께 이회창 전 한나라당 총재의 대선 자금 문제가 도마 위에 올랐다.

대통합민주신당 김종률 의원은 "한나라당 이방호 사무총장이 2002년 대선자금 관계가 적힌 최병렬 전 대표의 수첩을 봤다며 대선자금 모금 경위, 대선 후 용처 등과 관련한 의혹을 밝히라고 요구했다"며 "당시 대선자금 수사에서 이 전 총재는 입건조차 하지 않았는데 알고 있느냐"고 정성진 법무장관에게 질문을 던졌다.

같은 당 문병호 의원 역시 "2002년 정치자금을 받은 걸 뒤처리 제대로 안 했다는 의혹이 제기됐는데 정치자금법 위반 의혹이 있고 그걸 당에 넣지 않고 착복했으면 특정경제가중처벌법상 횡령인데 수사해야 하는 것 아니냐"고 목소리를 높였다.

정 장관은 이에 대해 "진상을 규명해 그런 사실이 있고 공소기간에 문제가 없으면 검찰이 적절히 대응할 걸로 본다. 수사의 자료와 증거가 어느 정도 확보된다면 수사 원칙상 당연히 (수사를) 한다"고 답변했다.

반면 한나라당 의원들은 대부분 이 전 총재의 대선자금 문제를 언급하지 않았고 다만 주성영 의원이 "신당 의원들도 제기했다만 이회창 대선 자금 유보금이 있다고 하는데 법적으로 문제되면 법에 따라 수사해 달라"고 말했다. 

한편 국감 내내 여ㆍ야간 공방의 핵심 쟁점이 됐던 BBK 주가조작의 이 후보 연루 의혹과 관련, 대통합민주신당 의원들은 김경준씨의 조속한 소환 및 수사 촉구를, 한나라당 의원들은 '보이지 않는 손'에 의한 '제2의 김대업 사건'이라는 주장을 되풀이했다. 

유병온 기자 mare8099@newsva.co.kr
<ⓒ아시아 대표 석간 '아시아경제' (www.newsva.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