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김종률 "李, 다스 실소유자 밝혀지면 대선 당선돼도 무효"

최종수정 2007.11.02 15:46 기사입력 2007.11.02 15:46

댓글쓰기

대통합민주신당 김종률 의원은 2일 "이명박 한나라당 대선후보와 관련한 모든 의혹의 실마리는 이 후보가 다스의 실소유자라는 사실에서 풀어갈 수 있다"면서 "(사실로 확인될 경우) 이 후보가 대통령에 당선되더라도 당선무효"라고 주장했다.

김 의원은 이날 오후 국회 정론관에서 기자회견을 갖고 "다스 실소유자를 밝히는 것은 이 후보가 BBK 600억원대 주가조작 사건과 서울 도곡동땅의 실소유자라는 것을 확인해주는 것에 그치는 문제가 아니다"면서 이같이 말했다.

다스 소유 여부와 관련, 이 후보의 공직자윤리법 위반 혐의가 확인되면 이는 대통령 등록 전 발생한 범죄사실이고 대통령 피선거권 자격에 직접적인 효력을 미치는 사유라는 것.

특히 "이 후보가 대통령에 당선되면 국정의 일대 혼란과 국정파탄이라는 중대 사태를 초래할 수 있다"고 경고하고 "검찰은 김경준의 국내 송환과 관계없이 대선전에 이 부분에 대한 수사를 조속히 마무리하고 피의자 이 후보에 대한 기소여부를 결정해야 한다"고 말했다.

검찰은 이 후보가 자동차부품업체 다스의 주식 96%를 친형 이상은씨와 처남 김재정씨의 이름으로 차명보유하면서 2005년 11월부터 시행된 개정 공직자윤리법에 규정된 공직자의 주식 백지신탁 규정을 위반한 혐의로 수사를 벌여왔다고 김 의원은 말했다.

검찰이 이 후보의 BBK주가조작 범죄의혹과 도곡동땅 차명보유 의혹과 별건으로 이 후보의 다스 실소유 여부를 수사해온 사실은 지난달 31일 대검찰청과 2일 법무부 국감을 통해서 확인된 바 있다.

김 의원은 이와 관련, "검찰은 김경준을 상대로 다스가 190억원을 투자하는 과정에서 이 후보가 적극 나섰고 다스의 실제 소유주가 이 후보일 가능성이 있다고 판단하고 있다"고 밝혔다.

아울러 "검찰은 11월 중순 김경준씨가 국내로 송환되면 ▲ BBK 주가조작을 이 후보가 주도한 사실 ▲ 주식가치 930억원대로 평가받는 다스의 실소유주가 이 후보인 사실 ▲ 다스가 BBK에 투자한 돈의 출처는 도곡동땅 매각대금이라는 사실을 본격적으로 수사할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김성곤 기자 skzero@newsva.co.kr
<ⓒ아시아 대표 석간 '아시아경제' (www.newsva.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