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국감]정무위, 李 BBK주가조작 금감원 축소조사 공방

최종수정 2007.11.02 11:24 기사입력 2007.11.02 11:24

댓글쓰기

국회 정무위의 2일 금융감독위원회·금융감독원 국정감사에서는 한나라당 이명박 대선 후보의 BBK 주가조작과 금감원의 축소조사 의혹을 놓고 치열한 공방이 벌어졌다.

정무위의 금융감독원과 금융감독위 국감에서 신당 서혜석 의원은 "금감원과 검찰이 그동안 숨겨왔던 BBK투자자문 투자자 중 대다수가 한나라당 이명박 후보와 매우 가까운 지인들로 구성돼있음이 밝혀졌다"며 "장로회신학대학,이명숙 씨등 새로 밝혀진 투자자들은 이 후보와의 관계를 생각하지 않으면 BBK투자를 이해할 수 없으며, 결국 투자자 대부분을 이 후보가 유치한 셈"이라고 주장했다.

서 의원은 "그러나 이 후보는 장신대에 대해서만 유일하게 본인의 투자권유를 인정할 뿐, 나머지 부분에 대해 여전히 ‘모르쇠’로 일관하는 뻔뻔함을 보여주고 있다"며 "이들 투자자에게는 짧게는 몇 달, 길게는 1년 사이에 20~30%에 달하는 높은 수익률로 투자금을 반환해줬다.BBK가 투자자문업을 폐지한 이후에도 횡령을 통해 이자까지 붙여서 투자금을 돌려줬다는 것은 특히 이해하기 힘든 부분"이라고 의문을 제기했다.

그는 "이 같은 연루 의혹에도, 검찰과 금감원이 주가조작 및 자금세탁 수사 과정에서 이 후보를 직접 조사하지 않은 것은 직무유기 차원을 넘어 특정인물 비호라는 비난과 그에 따른 책임을 면하기 어려울 것"이라고 주장했다.

같은 당 이원영 의원은 "BBK주가조작 사건에 의한 피해자는 대부분 서민들로 5200여명에 달했고, 피해규모가 600억여원에 달했는데도 금감원은 이 후보는 아예 조사대상에서 배제하고 김경준 조차 단 한번의 직접조사도 하지 않았다"며 "금감원이 정상적인 업무를 태만히 한 것"이라고 지적했다.

정봉주 의원은 금감원의 BBK주가조작 관련 자료 제출 여부를 놓고 고성과 호통을 쳤다.

정 의원은 "지난주에 자료를 적시해서 제출하라고 했다"며"금감원은 도대체 멀 가릴려고 자료를 빼고 안하고 하냐"며 도대체 금감원이 권력기관이라고 고성을 질렀다.

이에 한나라당 진수희 의원은 "김경준의 송환을 앞두고 여권에서는 김씨의 입국이 대선정국에 큰 영향을 끼칠 것이라고 생각하지만, 국민은 더이상 '제2의 김대업'공작에 놀아나지 않을 것"이라며 "김경준이란 인물은 외국인 명의의 여권 7개와 외국인설립회사 인증서 19장, 운전면허증, 심지어 사망한 동생의 여권까지 위조한 전문위조범으로 믿을 수 없는 인물"이라며 여권 및 운전면허증 등 공문서와 법인설립인가서 위조내역 위조 내역을 공개했다. 

서영백 기자 ybseo@newsva.co.kr
<ⓒ아시아 대표 석간 '아시아경제' (www.newsva.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