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연세대 前총장 부인 돈거래' 응시생 母 조사

최종수정 2007.11.02 11:05 기사입력 2007.11.02 11:05

댓글쓰기

정창영 전 연세대 총장의 부인이 '편입학 대가 돈거래' 의혹을 수사 중인 서울 서부지검 형사5부(김오수 부장검사)는 2일 돈을 건넨 학보모 김모씨를 전날 소환해 조사했다고 밝혔다.

검찰은 김씨를 불러 지난해 11월 정 전 총장의 부인인 최윤희씨를 직접 만나 2억원을 전달한 정황과 경위를 확인하는 차원의 조사를 마치고 귀가 조치했다.

검찰에 따르면 김씨는 4개 통장에 2억원을 나눠서 최씨에게 건넨 것은 사실이나 단지 급전이 필요하다는 사실을 전해 듣고 빌려줬을 뿐 딸을 합격시켜달라고 청탁한 사실은 없다고 혐의를 부인한 것으로 전해졌다.

이에 따라 검찰은 김씨와 최씨의 은행계좌와 해당 응시생의 편입학 자료 분석과 함께 주요 참고인들의 조사를 마친 뒤 다시 김씨를 불러 조사키로 했다.

검찰은 김씨를 자신의 집으로 불러 총장 부인에게 소개한 최모 할머니도 조만간 소환해 금품수수 경위와 또다른 응시생 부모를 소개시켜 준 사실이 있는 지에 대해 조사할 예정이다.

검찰은 정 전 총장의 부인 최씨도 다음 주 중에 불러 사실관계를 확인 한 뒤 혐의가 드러날 경우 사법처리 할 방침이다.

검찰은 정 전 총장이 부인과 응시생 부모의 돈 거래를 당시에 알고 묶인해 줬을 가능성에도 무게를 두고 수사중이다.

이에 앞서 검찰은 지난 2일 연세대에서 입학원서, 성적 채점결과, 편입학 자체지침 등 문제의 응시생과 관련한 자료를 임의 제출받아 분석 중이며, 수사 진행에 따라 추가 자료를 요청하거나 압수 방안도 고려하고 있다.

한편 검찰은 교육부가 연세대 등 사립대들의 편입학 실태를 특별감사하겠다는 계획에 대해 전문성을 갖춘 인력이 더 구체적이고 정확한 조사를 진행 할 수 있다며 반겼다.



정선규 기자 sun@newsva.co.kr
<ⓒ아시아 대표 석간 '아시아경제' (www.newsva.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