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기자수첩] 국감이슈 '대선주자 검증'밖에 없나

최종수정 2007.11.02 11:40 기사입력 2007.11.02 11:40

댓글쓰기

   
 
17대 국회의 마지막 정기 국정감사가 17일 동안의 일정을 마치고 2일 마무리 된다.

대선을 앞둔 시점이어서 처음부터 어느 정도 예상됐던 일이지만, 결과적으로 이번 국감은 민생문제가 완전히 뒷전으로 밀려난 채 여야의 상대 후보에 대한 검증 공방만으로 얼룩져 버렸다.

대통합민주신당은 한나라당 이명박 후보의 'BBK 주가조작' 연루의혹과 '상암 DMC' 특혜의혹, '도곡동 땅' 차명소유 문제 등을 집중 거론하며 검증 공세를 펼쳤다. 한나라당은 신당의 공세에 맞서 이 후보를 방어하는 데 열중했다.

14개 상임위별로 진행된 소관 부처의 국감장은 어느 곳을 막론하고 여야 의원들의 치열한 공방으로 파행을 빚기 일쑤였다. 민생과 관련해 정부 정책의 문제점을 거론하는 의원들의 목소리는 찾아보기 힘들었다.

1일 국회 운영위원회의 대통령 비서실 등에 대한 국감도 대선후보 검증을 놓고 여야 의원들의 격렬한 언쟁과 막말이 오가는 싸움판과 크게 다르지 않았다.

한나라당 측은 김경준씨 조기 송환 뒤에 '보이지 않는 손'이 작용했다며 청와대의 '공작설'을 제기하기도 했다. 문 비서실장과 한나라당 의원들은 이를 놓고 격렬한 언쟁을 벌였다.

2일 마지막 국감 역시 'BBK 사건'의 핵심 인물인 김경준씨 송환문제와 '상암 DMC' 특혜의혹 등으로 여야의 치열한 공방이 예상된다.

여야 의원들은 너나 없이 상대 후보에 대한 검증작업은 국민들을 위한 것이라고 해명하지만, 그 말을 액면 그대로 받아들이는 국민은 거의 없다.

집권을 위해서라면 민생은 안중에도 없는 의원들을 지켜보는 국민들의 싸늘한 시선을 그들은 의식하지 못하는 것일까. 내년 총선에서 국민들의 준엄한 심판이 기다리고 있을 뿐이다.

정경진 기자 shiwall@newsva.co.kr
<ⓒ아시아 대표 석간 '아시아경제' (www.newsva.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