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수도권 아파트값, 전세값 대비 4배 더 올라

최종수정 2007.11.02 09:44 기사입력 2007.11.02 09:44

댓글쓰기

참여정부 들어 수도권 아파트값이 전셋값 보다 4배 더 오른 것으로 나타났다.

2일 부동산포털 닥터아파트가 2003년 2월부터 11월 현재까지 서울, 경기,인천 등 수도권 매매가 및 전셋값 변동률을 조사한 결과에 따르면 매매가는 75.85% 올랐지만 전셋값은 15.66% 오르는데 그쳤다.

특히 인천이 매매가와 전셋값 차이가 가장  큰 것으로 나타났다. 조사기간 동안 인천 아파트값은 38.72%가 올랐지만 전셋값은 5.46% 오르는데 그쳐 그 차이가 7배에 달했다.

이어 서울은 5.52배, 신도시는 4.61배, 경기 3.86배 순이다.

인천광역시 중 매매가와 전셋값 변동률 차이가 가장 큰 곳은 남동구(15.59배), 중구(9.88배), 동구(7.78배), 연수구(7.45배), 계양구(6.23배)다.

서울시는 강서구(9.45배), 송파구(7.63배), 도봉구(7.42배), 강동구(7.25배), 동대문구(6.65배) 순이다.

강서구는 매매가가 74.93% 상승해 전셋값(7.94%)과 매매가 차이는 9.45배. 가양동 대아동신1단지 192㎡은 매매가가 5억9000만원 오르는 동안 전셋값은 1500만원 올랐다.

송파구도 전셋값보다 매매가 오름폭이 큰 지역이다. 매매가 93.36%, 전셋값 12.23%로 7.63배 차이가 난다. 잠실주공5단지 119㎡의 경우 매매가는 8억8000만원 오른 반면 전셋값은 500만원 상승에서 멈췄다.

경기도는 하남시(12.36배), 성남시(10.89배), 화성시(8.89배), 고양시(6.99배), 부천시(6.44배) 순으로 변동률 차이가 컸다.

고형광 기자 kohk0101@newsva.co.kr
<ⓒ아시아 대표 석간 '아시아경제' (www.newsva.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