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국감]엄호성 "금융 자격제도 세분화 필요"

최종수정 2007.11.02 09:49 기사입력 2007.11.02 09:49

댓글쓰기

금융상품별ㆍ영위업무별…인력 전문화 도모해야

국내 금융 자격증 제도를 금융상품별, 영위업무별로 세분화해야 한다는 주장이 제기됐다.
 
국회 재정경제위원회 소속 한나라당 엄호성 의원은 2일 재경부에 대한 국감에 앞서 배포한 자료를 통해 "국내 금융 자격증 제도는 포괄적으로 운영되는 측면이 있다"며 이 같이 강조했다.
 
엄호성 의원은 "금융 자격증 제도를 전면 개편해야 한다"며 "금융상품별, 영위업무별로 체계화 및 세분화해 기존 금융인력의 전문화를 도모하고 신규 금융 전문인력을 양성해야 한다"고 말했다.
 
엄 의원은 "금융허브 및 금융발전 전략을 추진하는 외국의 경우 체계적인 자격증 제도의 수립과 민관협동 금융전문인력 양성시스템을 가동해왔다"며 "특히 싱가포르의 경우 금융인력 양성정책을 통해 정부가 적극 지원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그는 또 "아무런 제약없이 사설기관이 운영하고 있는 비공인 민간자격증에 대해서는 관계 중앙행정기관의 공인절차를 거치도록 유도, 난립해 있는 비공인 민간자격증 시장을 정리하고 신뢰도를 제고해야 한다"고 지적했다.
 
그는 이어 "교육과정에서 직무윤리성에 대한 평가를 강화하고 2~3년마다 보수교육을 의무화해 빠르게 변화하는 금융시장의 내용을 주기적으로 제교육할 필요도 있다"고 덧붙였다.

이승국 기자 inklee@newsva.co.kr
<ⓒ아시아 대표 석간 '아시아경제' (www.newsva.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