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노 대통령,고유가 대책 마련 지시

최종수정 2007.10.30 16:05 기사입력 2007.10.30 16:05

댓글쓰기

헤지펀드의 투명성, 리스크 관리 등에 대해 국제적 차원에서 방어대책을 세워야 한다

노무현 대통령은 30일 "유가인상이 서민생활에 미치는 영향을 분석해 대책을 세울 것"을 지시했다.

노 대통령은 이날 오전 청와대에서 열린 국무회의에서 최근 국제유가 급등에 대한 동향과 전망을 보고받은 뒤 이 같이 지시했다고 천호선 청와대 대변인이 전했다.

노 대통령은 이어 권오규 부총리로부터 방미 결과를 보고받고 "국제 금융자본이 세계경제의 흐름을 주도하고 있는 것이 현실"이라며 "이 과정에서 스스로의 규범을 만들어가고 있는데 그 기본방향은 금융활동의 제약을 없애가는 것"이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개별국가로서는 이 체제에 편입할 것이냐 아니냐를 선택하는 수밖에 없다"며 "편입할 경우 금융산업구조는 고도화되지만 위험부담이 높아지고, 거부하면안정성은 높아지지만 새로운 경제적 이익을 추구할 기회는 줄어드는 딜레마가 있다"고 지적했다.

노 대통령은 "우리는 적극 참여하는 방향으로 선택했지만 국제금융의 쏠림현상,헤지펀드의 투명성, 리스크 관리 등에 대해 국제적 차원에서 방어대책을 세워야 한다"며 "기회가 있을 때마다 국제사회에 이런 문제제기를 해나가야 한다"고 말했다.

노 대통령은 또 김종민 문화관광부 장관으로부터 향응 위주의 접대문화에서 문화접대로 전환하는 방안을 보고받은 뒤 "문화는 어릴 때부터 익숙해져야 한다"면서 "문화에 대한 학습과 체험이 함께 가는 것이 좋다"고 말했다.

이어 "교육부만의 재정과 프로그램만으로는 부족하다"면서 "이미 일부 이뤄지고있지만 여러 부처가 방과후 학교 등에 문화체험과 학습 프로그램을 제공해야 한다"고 설명했다.

특히 노 대통령은 "우리의 전통음악을 체험하는 프로그램같은 것, 나아가서는 교통문화를 체험하는 프로그램같은 것을 개발해서 학생들에게 문화체험의 기회를 주도록 하라"고 지시했다.

박종일 기자 dream@newsva.co.kr
<ⓒ아시아 대표 석간 '아시아경제' (www.newsva.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