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국중당 "이인제, 함부로 충청대통령 거론말라"

최종수정 2007.10.30 13:02 기사입력 2007.10.30 13:01

댓글쓰기

국민중심당이 30일 이인제 민주당 대선후보의 충청공략과 관련, "함부로 충청도 대통령을 거론하지 말라"고 비판하면서 "충청인의 지지를 원하면 국민중심당에 다시 와야할 것"이라고 주장했다.

국중당은 이날 이용재 선대위 전략기획위원장 명의의 논평에서 "충청도에서 태어났다고 모두가 충청도 후보가 되는 것이 아니다"면서 이 후보를 정조준했다.

이 위원장은 최근 이인제 후보의 충청 대통령 발언과 관련, "충청인의 자존심에 먹칠을 하고 큰 상처만 안겨준 사람의 말에 속을 사람은 아무도 없다"면서 "이 후보는 지지 호소에 앞서 겸허한 반성과 사죄가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이어 "이 후보의 민주당 경선 승리는 97년 대선 당시 DJ 당선에 진 빚을 갚기 위해 동교동계가 조직적으로 지원했기 때문"이라면서 "민주당 탈당 등의 과오를 사과한 이 후보가 충청인에게는 아직 진솔한 사과 한마디 없다"고 몰아세웠다 .

특히 "이는 기본적인 품성에 문제가 있지 않고는 도저히 있을 수 없는 일"이라면서 "대통령이 되기에 앞서 먼저 인간이 돼야 한다"고 독설을 쏟아냈다. 

김성곤 기자 skzero@newsva.co.kr
<ⓒ아시아 대표 석간 '아시아경제' (www.newsva.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