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한, 경선 후유증으로 여전히 '불협화음'

최종수정 2007.10.30 11:17 기사입력 2007.10.30 11:16

댓글쓰기

대선을 50일 앞두고 총력을 기울여야 할 상황임에도 불구, 한나라당은 경선 후유증으로 여전히 '불협화음'을 내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29일 이명박 대선후보의 최 측근인 이재오 최고위원이 박근혜 전 대표의 산행을 거론하며 "경선이 언제 끝났는데 아직도 경선하는 걸로 아는 사람들이 있다"고 언성을 높인데 대해 박 전 대표는 "이럴수 있느냐"며 불편한 심기를 드러낸 것으로 30일 전해졌다.

이에 박 전 대표의 측근은 "박 전 대표가 이 최고위원의 발언에 격에 안맞게 대꾸할 것도 아니고, 어이가 없다는 듯한 반응이었다"면서 "사실상 박 전 대표를 직접 걸고 넘어진 것 아니냐. 말로는 박 전 대표를 껴안아야 한다고 하면서, 저쪽을 이해할 수가 없다"고 말했다.

또 다른 측근 역시 "박 전 대표가 거의 폭발 직전까지 가 있다"면서 "굉장히 화가 나 있다"고 분위기를 전했다.

특히 박 전 대표의 주변에서는 이번 일은 이제까지 상황을 압축적으로 보여주는 상징적 사건에 불과하다고 주장하며, 당직 인선 등 경선 이후 곳곳에서 불거진 이 후보측의 '무늬만 화합' 행보에 대한 누적된 불만을 드러냈다.

일각에서는 이 최고위원을 '당내 화합의 최대 걸림돌'로 지적하며, "화합을 이야기하면서 왜 이 최고위원을 사퇴시키지 않느냐"는 주장도 제기됐다.

경선기간 박 전 대표 캠프에서 중요 역할을 담당했던 한 의원은 "이재오가 무슨 말을 해도 가만히 놔 두고 후보는 만날 진노했다고 하면, 짜고 쇼하는 것으로 밖에 안보인다"면서 "(박정희 전 대통령) 추모식에 살짝 왔다가는 얄팍한 장삿속으로 무슨 진정성이 있느냐. 진정성을 보이려면 이재오에게 최고위원직을 물러나게 하던지 조치가 있어야 한다"고 지적했다.

또 다른 측근 의원은 "정신나간 사람들 아니냐. 말로는 우리를 껴안는다고 하면서도 겉다르고 속다른 거 아니냐"며 "이런 식의 행보는 박 전 대표 뿐 아니라, 박 전 대표의 지지자들까지 등을 돌리게 하는 행위다. 지금 내부적으로 부글부글 끓고있다"고 말했다.

한 측근은 최근 이회창 전 총재 출마설과 박 전 대표측을 연결시키는 이 후보측 일각의 시각에도 불만을 표시하며 "이 전 총재 출마를 박측서 부추기는 것 같이 근거없이 음해하는 것은 화합에 아무런 도움이 되지 않고, 우리를 분파주의자 비슷하게 모는 것에 대해 책임을 져야한다"면서 "말로만 화합해야 한다면서 모든 책임을 우리측에 전가하고 누명을 덮어씌우고 있다"고 비판했다.

이 측근은 그러나 "박 전 대표는 당분간 이제까지 해 왔던 스탠스를 그대로 유지할 것"이라며 "그간 조용히 있었던 것도 다 이 후보를 도운 것이고, 앞으로도 그런 입장에는 변화가 없다"고 덧붙였다.

김현정 기자 alphag@newsva.co.kr
<ⓒ아시아 대표 석간 '아시아경제' (www.newsva.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