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예보, 우리금융 매각 차기정부 부담 전가?

최종수정 2007.10.30 09:42 기사입력 2007.10.30 09:41

댓글쓰기

예금보험공사가 우리금융지주 매각 시한을 5개월 남겨놓은 상황에서 매각에 대한 구체적 방안이 없어 자기정권에 부담을 전가시킬 것이라는 주장이 나왔다.

30일 국회 재정경제위 소속 한나라당 이한구 의원은 예보 국정감사 자료에서 내년 3월까지 우리금융에 대한 매각 시한이 남아있는 가운데 구체적인 매각 방안이 없다고 주장했다.

이의원의 국감 자료에 따르면 우리금융 매각 현황은 2001년 12월 '선택형 교환사채 발행'을 시작으로, 2002년 6월 예보 보유지분 7.1%(3,672억원)를 매각했고 2004년 9월 보유지분 5.7%(3,240억원)을 매각, 2007년 6월에 보유지분 5.0%(9,168억원)을 매각ㆍ회수한 것으로 나타났다.

이에 따라 예보는 지난 6년(2001년 12월~2007년 10월 현재) 동안 보유지분 기준 17.8%를 매각하고 잔여지분은 73%가 남았으며, 금액 기준으로 1조6000억원(9.5%)을 매각해 잔여 보유지분에 대한 금액은 17조원(예보 추정)이나 남아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우리금융의 당초 매각 시한은 2007년 3월이었으나, 매각이 현실적으로 어려운 상황을 감안, 공적자금관리위원회는 처분기한을 2008년 3월까지 처분기한 1년연장안과 '우리금융지주 지분매각 기본계획'*을 의결하고, 국회 재정경제위원회에 처분기한 연장안을 보고한바 있다.

이 의원은 예보의 '우리금융지주' 잔여지분 73%(17조원 추정)에 대한 매각시한은 5개월여 밖에 남지 않아 매우 촉박한 상태지만 지난 3월 기본계획 발표 이후 향후 매각시기와 절차에 대한 구체적인 방안을 내놓지 못하고 있다고 지적했다.

그는 "지난 6년동안의 예보의 매각 실적과 17조원에 이르는 매각 규모, 예보의 안일한 태도 등으로 보아 2008년 3월 매각시한까지 매각은 어려울 것으로 보이며, 자칫 차기정권에 부담이 전가될 우려가 있다"고 주장했다.

이초희기자 cho77love@akn.co.kr
<ⓒ아시아 대표 석간 '아시아경제' (www.newsva.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