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검찰, 연세대 편입학 비리 의혹 내사 착수

최종수정 2007.10.30 09:23 기사입력 2007.10.30 09:21

댓글쓰기

정창영 연세대 총장의 부인 최모씨가 입시생 부모에게 입학청탁 대가로 수억원의 돈거래를 했다는 의혹과 관련해 검찰이 내사에 나서 그 결과에 관심이 쏠리고 있다.

30일 서울서부지검에 따르면 정 총장의 부인 최씨가 지난해 11월 딸의 연세대 치의학과 편입학을 원하는 김모씨에게 2억원을 건네 받은 의혹이 제기돼 돈 거래가 편입학 청탁을 위한 금품 수수일 가능성에 무게를 두고 내사를 벌이고 있다.

검찰은 '입학 청탁과 무관한 빌린 돈'이라는 정 총장 부부의 해명과는 달리 돈을 돌려준 시점이 김씨의 딸이 올해 초 치의학과 편입학 필기시험에서 불합격한 이후 인데다 비서 명의로 입금시켜준 점 등으로 미뤄 단순 돈거래가 아닌 위법성 소지가 높다는 판단 아래 의혹 전반에 대한 확인 작업중이다.

검찰은 내사 과정에서 편입학 청탁 대가나 위법 소지가 드러날 경우 업무상 배임 혐의 등을 적용해 사법처리할 방침이다.

사정이 이렇다 보니 교육부도 내달 5일부터 연세대 편입학 전형 전반에 걸친 감사를 실시할 계획이다. 

이번 사태는 대학의 편입학 전형 비리가 아닌 정 총장 부인의 개인일라고 밝힌 연세대도 이날 긴급 이사회를 열고 편입학 뒷거래 의혹에 대해 논의할 예정이다.

이와 관련, 정 총장은 어제 '연세가족 여러분께'라는 제목의 해명글을 연세대 홈페이지 자유게시판에 올리고 대학 구성원에게도  이메일을 통해 "학교의 명예에 손상을 입힌 것을 깊이 사죄드린다. 이번 돈거래가 편입학 문제와는 전혀 관련이 없다"고 밝혔다.

한편 정 총장 부부는 검찰 조사와 법적 대응 등을 염두에 두고 변호사를 선임해 법적인 문제를 대비중이다.

정선규 기자 sun@newsva.co.kr김수희 기자 suheelove@newsva.co.kr
<ⓒ아시아 대표 석간 '아시아경제' (www.newsva.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