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수도권 미분양 5000가구 넘어섰다

최종수정 2007.10.30 08:22 기사입력 2007.10.30 08:20

댓글쓰기

전국 미분양 적체 현상이 심화되고 있는 가운데 수도권 미분양 물량이 5000가구를 넘어선 것으로 조사됐다.

또 10월 전국 미분양 아파트(주상복합 포함)는 총 582곳 5만9976가구로 나타났다.

30일 부동산정보업체 닥터아파트에 따르면 이달 전국 미분양 아파트(주상복합 포함) 물량은 지난달(5만6535가구) 보다 6.1%(3441가구) 늘어난 5만9976가구로 6만 가구에 육박하고 있다.

이 중 수도권 미분양 가구수는 지난달(2789가구)보다 89.2%(2488가구)가 급증한 5277가구로 나타났다. 이는 지난해 9월(5094가구) 이래 다시 5000가구를 넘어선 것이다.

특히 경기도가 지난달 1943가구에서 2615가구(135%) 늘어난 4558가구로 조사됐다.

닥터아파트 이영호 센터장은 "인근 시세대비 분양가가 높았고 전매제한 기간이 강화됨에 따라 경기 남양주시 진접지구 동시분양 물량의 50% 정도(2206가구)가 미분양으로 남았기 때문"이라고 설명했다.

지방 중소도시는 3만3622가구, 지방 5대 광역시는 2만1077가구가 미분양 상태다.

이밖에 대전은 9월보다 99가구 줄어든 1153가구로 나타났다. 충남과 충북은 각각 234가구, 14가구 줄어든 6239가구, 2636가구가 미분양 상태다.

고형광 기자 kohk0101@newsva.co.kr
<ⓒ아시아 대표 석간 '아시아경제' (www.newsva.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