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리더십 컨퍼런스]신태균 삼성 상무 "창조사회, 리더의 덕목 갖춰야"

최종수정 2007.10.30 10:59 기사입력 2007.10.30 10:59

댓글쓰기

신태균 상무는 '21세기 창조경영시대의 리더 양성전략'이라는 주제로 강연에 나서 창조사회로 이동하고 있는 새로운 사회의 지도자상에 대해 역설했다.

신 상무는 30일 잠실 롯데호텔에서 열린 '2007 대한민국 리더십 컨퍼런스'에서 "산업혁명의 시대에서 디지털혁명 시대를 거쳐 바야흐로 창조혁명 시대로 접어들고 있다"고 말했다. 창조사회는 아날로그와 디지털을 뛰어넘은 이른바 '디지로그'의 시대로 신 상무는 "정답이 없는 무한경쟁시대"라고 이를 정의했다.

신 상무는 새롭게 부상하고 있는 창조사회의 리더상에 대해 "창의력과 전문성을 가진 '1인 10색'의 인재로 1인이 10인을 먹여살릴 수 있는 리더"라고 설명했다. 그는 "과거는 근면한 개미의 시대였지만 이제는 개인의 강점을 최대화시키고 기회를 놓치지 않는 거미의 시대가 왔다"며 "양이 아닌 질로 승부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신 상무는 창조적 리더의 모습으로 '▲꿈을 주는 리더 ▲힘을 주는 리더 ▲마음을 주는 리더 ▲본을 보여주는 리더'를 꼽았다. 이를 위해서 변화의 방향을 예측하는 능력, 힘을 나눠 오히려 힘을 키우는 능력, 솔선수범하는 능력 등을 키워야 한다고 당부했다.

또 창조경영시대를 맞이하면서 삼성이 추구하는 리더에 대해 '지(知), 행(行), 용(用), 훈(訓), 평(評)의 5가지 리더십을 갖춘 인재'라고 설명했다. 신 상무는 이에 대해 각각 '아는 것이 많으며', '스스로 행동할 줄 알아야 하며', '남에게 지시할 줄 알아야 하고', '남을 가르칠 수 있어야 하며', '사람과 일을 평가할 줄 알아야 한다'고 설명했다.

신 상무는 또 "바람직한 리더의 모습은 종합예술가로서의 역할을 수행할 줄 아는 모습"이라고 덧붙였다.


우경희 기자 khwoo@newsva.co.kr
<ⓒ아시아 대표 석간 '아시아경제' (www.newsva.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