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산업·IT

|

[리더십 컨퍼런스]김효준 BMW코리아사장, "무조건 '하면 된다'는 기업문화, 휴먼비즈니스로 극복해야"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리더십 컨퍼런스]김효준 BMW코리아사장, "무조건 '하면 된다'는 기업문화, 휴먼비즈니스로 극복해야"

최종수정 2007.10.30 10:59 기사입력 2007.10.30 10:59

댓글쓰기

김효준 BMW코리아 사장이 '무조건 하면 된다'는 한국의 군대식 기업문화에 일침을 가했다. 

김효준 사장은 30일 잠실 롯데호텔에서 열린 '2007 대한민국 리더십 컨퍼런스'에서 '글로벌 리더십의 변화'라는 주제로 강연에 나서 외국기업인의 눈으로 본 한국기업의 특성과 장ㆍ단점을 지적했다.  

김 사장은 외국인들이 본 한국기업의 특성을 조목조목 설명했다. 김 사장은 '단기적 성과 달성 능력, 추진력, 적응력, 결집력' 등을 한국 기업의 강점으로 평하고 사업수주에서부터 성과 도출까지의 과정이 매우 짧고 효율적이라는 점을 칭찬했다.

그러나 '여성에 대한 차별과 여성 기업의 비활성화' 등은 한국기업문화의 한계로 지적했다. 또 '지나치게 물질만능주의에 빠져있는 점'과 '무조선 성취만을 추구하는 기업가치관'도 문제점으로 지적했다. 

김 사장은 또, '시스템이 아닌 개인의 능력에 지나치게 의존하는 점'을 한국 기업의 약점으로 꼽았다. 무조건 '하면 된다'는 식의 무리한 사업추진과 '1등 주의'에 입각한 지나친 경쟁 등도 한국기업의 경쟁력을 약화시키는 요인이라고 지적하고 이를 '휴먼비즈니스'를 통해 극복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김 사장은 "한국시장은 약점에도 불구하고 지속적으로 성장하는 내수시장과 세계 최고수준의 IT인프라, 고급 기술력 등 투자에 매력적인 점이 많다"며 "국제무역에 유리한 지정학적 위치와 사회간접시설"등에도 높은 점수를 줬다. 

김 사장은 "이런 조건에서 한국 기업의 약점은 극복하고 강점은 극대화 할 수 있는 글로벌 성장 리더십의 핵심은 바로 젊고 유능한 사고방식"이라며 "윤리적인 수익 창출, 세계적 이슈에 대한 관심과 책임 등 글로벌 리더로서의 책임과 역할을 방관해서는 안된다"고 역설했다. 


우경희 기자 khwoo@newsva.co.kr
<ⓒ아시아 대표 석간 '아시아경제' (www.newsva.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