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국감] 법사위, 대선 후보 검증공방으로 국감 일관

최종수정 2007.10.29 18:17 기사입력 2007.10.29 18:15

댓글쓰기

29일 서울고검 및 산하 기관에 대한 국회 법제사법위원회의 국정감사는 정동영 대통합민주신당 대선 후보와 이명박 한나라당 대선 후보를 둘러싼 각종 의혹에 대한 검증공방으로 일관했다.  

특히 이날 법사위 의원들이 제기한 의혹들은 이미 다른 피감기관에 대한 국감에서 수차례 거론됐던 것이 대부분이어서 민생을 외면한 국감, 상대방 후보 흠집내기용 국감이라는 비판이 일고 있다.

대통합민주신당 김동철 의원은 "검찰 스스로 도곡동 땅은 '제3자 소유로 보이며 실소유자가 누구인지는 수사가 더 필요하다'고 결과를 발표했음에도 수사를 공식적으로 종결했다"며 "도곡동 땅의 실소유자가 이명박씨라는 것은 국민의 대부분이 인정하고 있는데 더 이상 수사하지 않고 종결한 것은 이 후보의 거짓말 의혹에 면죄부를 준 꼴"이라고 주장했다. 

BBK와 이 후보간 연루 의혹에 대해서도 같은 당 김종률 의원은 "이 후보는 입만 열면 'BBK와 관계없다'고 얘기하는데 최근 새롭게 나온 증거만 가지고도 이 후보는 BBK주가조작 사건의 '공동정범' 내지' 최소한 '공범'이다"고 거들었다.

같은 당 선병렬 의원 역시 국감 전 배포한 보도자료를 통해 "BBK주가조작 사건에 이명박이 결정적으로 개입했다는 증거들이 계속 나오고 있다"며 "검찰은 철저하고 신속한 수사를 통해 국민적 의혹을 풀어주길 바란다"고 말했다.

이에 대해 한나라당 의원들은 BBK와 이 후보간 관련 없음이 이미 여러번 입증됐다며 '제2의 김대업식 폭로에 불과하다고 비판했다.  

한나라당 이재오 의원은 "법무부와 검찰 문건에 따르면 김경준씨 사건을 담당한 검사가 직접 '이명박과는 관련이 없다'고 얘기했다"며 "모든 기록이 명백함에도 이 후보와 연루시켜 공격하는 것은 김대업식 사건을 재연하려는 게 짙다"고 주장했다.

같은 당 박세환 의원 역시 "정 후보의 지지율이 답보 상태에 있고 그에 따른 화풀이라는 점을 이해 못하는 바는 아니지만 지겨울 정도로 같은 주제를 갖고 국감장을 정치 공세장으로 만들고 있다"고 비판했다.

한나라당 의원들은 이 후보에 관련된 의혹에 대한 적극적인 반론에 나서는 한편 정 후보를 둘러싼 각종 의혹을 제기하는 것도 빼놓지 않았다.

이주영 의원은 "서울시가 상암동에 조성한 DMC단지 중 5300평 땅을 (주)한국산학협력단지에게 공급한 특혜의혹 주인공은 이 후보가 아니라 여당 실세이며 정 후보는 한독산학협동단시 설립 자문하는 설립위원회 위원"이라고 주장했다.

주성영 의원 역시 "2002년 12월 횡령 등의 혐의로 구속된 벤처투자기업 S투자평가원 정모 사장은 2005년 '전주월드컵파' 조직폭력배와 정치인 등과 연계 문제를 국가청렴위에 거론했는데 조폭을 비호하는 정치인으로 정 후보를 거명했다"고 의혹을 제기했다.

한편 이날 국감은 이명박 후보에 대한 검증 문제를 놓고 공방을 벌이다 시작한 지 30여분만에 정회되기도 했다.

유병온 기자 mare8099@newsva.co.kr
<ⓒ아시아 대표 석간 '아시아경제' (www.newsva.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