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신당, '한나라당 국감 향응' 철저수사 촉구

최종수정 2007.10.29 14:16 기사입력 2007.10.29 14:15

댓글쓰기

대통합민주신당은 29일 "피감기관으로부터 향응을 제공받고 성상납 의혹까지 받고 있는 '한나라당 국감 향응' 사건에 대해 상반된 주장들이 나오고 있다"며 검찰 수사를 통한 진실 규명을 촉구했다.

신당 전민용 부대변인은 이날 보도자료를 내고 "한나라당 임인배 위원장은 의원들끼리 한 잔 하자고 하고 N단란주점으로 갔다고 주장했지만 피감기관 관계자에 의하면 피감기관 직원이 술집으로 안내했다고 했다"며 "술집업주는 술자리에 접대부는 없었다고 했지만 임 위원장은 지난 26일 해명에서 누군가 전화로 불러서 3명의 여종업이 들어왔다고 하는 등 서로 주장이 엇갈리고 있다"고 밝혔다.

전 부대변인은 또 "일부 언론에 의해 의원들의 술자리 장소로 지목됐던 A주점 업주는 관련이 없다고 주장하지만 업계에는 '의원들이 술을 마신 곳은 A주점이고 모두 아가씨를 데리고 인근 모텔로 2차까지 나갔다'는 소문이 파다하게 돌고 있다"고 전했다.

그는 이 사건을 처음으로 알린 언론사의 후속 보도내용을 인용, "말을 바꾼 A주점 업주로부터 '22일 국회의원 6-7명과 연구단지 관계자 등 10명이 찾아와 양주 6-7병을 마신 뒤 의원 2명이 2차를 갔다'는 말을 구체적으로 들었고, 남자종업원도 인상착의까지 설명하면서 '의원이라는 2명을 직접 모텔까지 데려다줬다'는 말을 되풀이했다"고 설명했다.

전 부대변인은 "사건 파문이 커지자 업소 측과 (한나라당이) 말을 맞추었을 가능성을 배제할 수 없는 상황"이라며 "N단란주점에서는 한나라당의원 등이 술을 마신게 분명하고, A단란주점에는 다른 의원이나 수행원 또는 피감기관 관계자들이 있었을 수 있다는 추측이 가능하다"며 검찰 수사의 당위성을 강조했다.

그는 "A주점 인근 모텔의 복도나 엘리베이터 등의 CCTV 분석과 업계에 도는 소문의 진위 규명을 위해 유성지역 주점 업주나 종업원들에 대한 조사도 이뤄져야 할 것"이라고 말했다.

 정경진 기자 shiwall@newsva.co.kr
<ⓒ아시아 대표 석간 '아시아경제' (www.newsva.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