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피델리티 코리아펀드 책임자에 김태우 대표 선임

최종수정 2007.10.29 12:05 기사입력 2007.10.29 12:05

댓글쓰기

세계적 자산운용사가 출시한 외국인투자자 대상 한국 투자펀드의 총책임자로 최초의 한국인 펀드매니저가 등장했다.

피델리티자산운용은 외국인을 대상으로 하는 역외펀드 '피델리티 펀드-코리아 펀드(Fidelity Funds-Korea Fund)'의 운용 책임자로 김태우 한국 주식투자부문 대표를 선임했다고 29일 밝혔다.

1995년 설정된 '피델리티 펀드-코리아 펀드'는 수탁고가 지난 9월 말 현재 7억8700만달러로, 세계적 펀드평가사인 모닝스타의 한국 주식펀드 부분 개방형 한국 투자펀드 가운데 가장 큰 규모이다.

그동안 외국에서 설정된 한국 투자펀드는 주로 글로벌 운용사가 홍콩, 싱가폴, 동경, 뉴욕, 런던 등에 지점이나 사무실을 두고 외국국적의 펀드매니저들에게 운용 책임을 맡겨 왔다.

이 펀드 역시 이전까지는 피델리티인터내셔널 홍콩의 데이빗 어컷트(David Urquhart) 씨가 운용해 왔으며, 이달 초부터 김 대표가 업무 인계를 받아 맡고 있다는 게 회사 측의 설명이다.

자산운용 경력 15년의 김 대표는 하나은행, 미래에셋자산운용 등을 거쳐 지난 2004년 피델리티자산운용의 한국 포트폴리오 매니저로 입사해 활동해 왔다.

지난 해 7월 한국주식 투자부분 대표로 승진, 주식운용 관련 총괄업무를 겸하고 있으며 외국인을 위한 '피델리티 펀드-코리아 펀드'를 포함해 총 3조5000억원 규모의 자산을 운용하고 있다. 

이 회사 마케팅팀 박희정 부장은 "피델리티는 한국을 주요 5대 시장 중 하나로서 매우 중요하게 여기고 있다"며 "외국인 대상의 주요 펀드 운용을 현지소속 한국인 포트폴리오 매니저에게 맡긴 것은 획기적인 현지화 전략의 하나로 볼 수 있다"고 설명했다. 

조인경 기자 ikjo@newsva.co.kr
<ⓒ아시아 대표 석간 '아시아경제' (www.newsva.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