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법사위 국감, 李후보 검증 문제로 파행

최종수정 2007.10.29 11:12 기사입력 2007.10.29 11:11

댓글쓰기

29일 국회 법제사법위원회의 서울고검 및 산하 지방검찰청에 대한 국정감사가 열렸으나 한나라당 이명박 대선후보에 대한 검증 문제를 놓고 공방을 벌이다 시작한 지 30여분만에 정회됐다.

대통합민주신당 이상민 의원은 국감 시작에 앞서 의사진행 발언을 통해 "이 후보의 BBK 주가조작 사건 연루 및 도곡동 땅투기 의혹에 대한 증인신청과 문서검증을 통해 검찰이 수사를 제대로 했는지를 밝혀내야 한다"고 주장했다.

이 의원은 "이 문제는 한나라에서 시작한 일이고, 실체 규명이 안된 상태이기 때문에 규명해야 한다"며 "이 후보의 주가조작 연루나 도곡동 땅투기한 사실이 확인되면 중대범죄로 감옥에 가 있어야 마땅하다"면서 검증의 필요성을 강조했다.

한나라당 박세환 의원은 "국정감사 자리에서 상대당 대선후보를 범죄자 운운하는 데, 이게 무슨 국감이냐"면서 "정동영 후보의 지지율이 안오르니 이러는 것 아니냐"며 즉각 반발했다.

같은 당 김명주 의원은 "증인채택과 문서검증 문제로 여야의 공방이 계속되는데 국민들이 보기에 한심한 국회 아니냐"며 "해당 사건을 수사한 곳에 의원들이 와 있으므로 문서검증 없이도 질의를 통해 수사의 잘잘못 여부를 확인할 수 있다"며 신당 측이 국감진행을 방해하고 있다고 지적했다.

최병국(한나라당) 위원장은 여야 의원들이 설전이 계속되자 "양쪽의 협의를 통해 해결할 것을 수차례 강조했지만 똑같은 의견충돌이 계속되고 있다" 정회를 선포했다.

최 위원장이 정회를 선포한 이후에도 신당 의원들은 "의사진행 발언을 방해하면서 파행시켜도 되는가"라며 한나라당 의원들을 공격했고, 한나라당 측은 "정치공세 하지 말라"고 한동안 설전을 벌였다.

한편 이날 국감에 증인으로 참석한 서울고검장을 비롯한 10개 산하 지방검찰 지검장들은 무표정한 얼굴로 의원들의 공방을 지켜봐야 했다.

정경진 기자 shiwall@newsva.co.kr
<ⓒ아시아 대표 석간 '아시아경제' (www.newsva.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