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국감]"서울시, 상암DMC 등 자료제출 거부 국회기만 행위"

최종수정 2007.10.29 11:00 기사입력 2007.10.29 10:59

댓글쓰기

29일 국회 건교위 소속 참주인연합 김선미 의원은 서울시 국감에서 "오세훈 서울시장이 국정감사에 제출해야 할 의무가 있는 서울 상암동 DMC, 천호동 뉴타운 관련 자료제출을 거부한 것은 국민과 국회를 기만하는 행위"라고 비판했다.

김 의원은 "설사 자치단체의 고유사무라 하더라도 국민들이 의혹을 가지고 있는 사건에 대해서는 시장이 자발적으로 나서서 밝혀야 함에도 불구하고 이 후보 감싸주기에 급급한 것은 이해할수 없는 일"이라고 지적했다.

김 의원은 "상암동 DMC는 서울시가 독일깅버 유치 확약서의 확인없이 건축허가를 내준 점과 학교설립이 불가능한 용지의 학교설립 계약서에 대한 확인없이 건축허가를 내준 점, 연구시설의 상가분양, 외국인 전용 연구소의 내국인 주거용 오피스텔 분양에도 서울시가 분양허가를 내줘 한독산업협동조합이 6000억대의 분양수입을 올리게 된 것이 문제가 되고 있다"고 설명했다.

그는 또 "천호동 뉴타운은 이 후보의 처남 김재정씨가 대주주인 다스의 자회사 홍은프레닝이 천호동에 주상복합건물을 짓는 과정에서 특혜 여부가 문제가 되고 있다"고 덧부였다.

김 의원은 "이 후보가 자신의 말대로 한점 부끄럼 없다면 상암동과 천호동 사건 내역을 공개하는 것이 옳을 것이며 오세훈 시장 또한 이를 비호하기 보다는 모든 자료를 전부 공개함으로써 훗날의 책임을 면하도록 해야 할 것"이라고 말했다.

김 의원은 "이 후보가 서울시장으로 재직하던 당시의 여러가지 비리사건을 지금 덮는다고 해서 덮어질 성격이 아니라"면서 "만일 이 후보가 대통령이 된뒤에 모든 것이 밝혀질 경우 제2의 탄핵이 발생하고 유사이래 최초로 탄핵에 의해 물러나는 대통령이 될 수도 있다"고 경고했다. 

서영백 기자 ybseo@newsva.co.kr
<ⓒ아시아 대표 석간 '아시아경제' (www.newsva.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