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김석원·변양균·신정아씨 동시 소환조사

최종수정 2007.10.29 10:51 기사입력 2007.10.29 10:50

댓글쓰기

김석원 전 쌍용그룹 회장의 불법 비자금 조성 의혹을 수사중인 서울 서부지검은 29일 김 전 회장과 변양균 전 청와대 정책실장, 신정아씨를 나란히 불러 김 전 회장이 변 전 실장에게 건넨 금품 전달 경위와 성격 등에 대해 강도 높은 조사를 벌일 계획이다.

검찰은 김 전 회장이 변 전 실장에게 올해 2월 건넨 3억원이 지난 2월 김 전 회장의 특별사면 및 복권 등과 관련된 청탁성일 가능성에 무게를 두고 확인 작업 중이다.

검찰 관계자는 "김 전 회장의 진술이 사실과 다를 수도 있어 아직 구체적으로 언급하기는 어렵다"며 "세 사람을 오늘 다시 소환해 조사하지만 대질신문 계획은 없다"고 밝혔다.

검찰은 특히 김 전 회장을 상대로 차명 소유 위장계열사 회사의 이중 회계장부를 작성한 수법으로 공금을 빼돌린 뒤 천억원대의 비자금을 조성한 경위와 사용처 등에 대해서도 집중 캐물을 예정이다.

이에 앞서 검찰은 김 전 회장이 명예회장으로 있는 쌍용양회와 특혜성 거래가 이뤄진 것으로 판단되는 지방 레미콘 업체 등에 대한 압수 자료와 관계자 소환 조사를 통해 확보한 증거 등을 토대로 비자금이 정치권에 흘러갔을 가능성도 배제하지 않고 수사중이다.

한편 검찰은 구속기간이 만료되는 오는 30일 변 전 실장과 신씨를 2005년 동국대 교원임용과 2005∼2007년 성곡미술관 기업 후원유치 과정에서 불거진 추가 비리 혐의 등으로 구속 기소한 뒤 김 전 회장이 조성한 비자금과 둘러싼 의혹의 실체적 진실을 밝혀 내는데 주력할 방침이다.

정선규 기자 sun@newsva.co.kr
<ⓒ아시아 대표 석간 '아시아경제' (www.newsva.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