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공정위, 한전 등 4대공사 입찰담합 감시 강화

최종수정 2007.10.29 09:59 기사입력 2007.10.29 09:59

댓글쓰기

11월4일 공공기관 입찰정보자료요구제출권 시행

공정거래위원회가 한국전력, 주택공사, 도로공사, 수자원공사 등 4대 공사의 입찰담합 방지를 위한 시스템 개선사업을 마쳤다고 29일 밝혔다.

공정위는 지난달 12일 조달청이 운영하는 전자입찰시스템인 나라장터로부터 4대 공사의 입찰정보를 넘겨받아 운용하는 입찰담합징후분석시스템(입찰상황판) 개선사업을 완료하고 정상운영이라고 소개했다.

아울러 오는 11월4일부터 시행되는 공정거래법 개정안에 중앙행정기관, 지방자치단체, 정부가 자본금의 절반 이상을 출자한 법인등이 발주하는 입찰관련 정보에 대한 제출요청이 가능하게 됨에 따라 공공기관의 입찰담합이 획기적으로 줄어들 것으로 공정위는 내다보고 있다.

대상 입찰의 범위는 일반공사는 50억원 이상, 정보ㆍ통신공사, 물품 구매 및 용역입찰은 10억원 이상이며, 요청이 가능한 정보의 범위는 현행 입찰상황판에 사용되는 낙착률, 참여업체수 등이다.

김선환 기자 shkim@newsva.co.kr
<ⓒ아시아 대표 석간 '아시아경제' (www.newsva.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