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NSIC,송도국제업무단지 용적률 상향 특혜 의혹

최종수정 2007.10.29 11:29 기사입력 2007.10.29 11:29

댓글쓰기

돈되는 아파트 늘려 3兆 '떼돈'
주거용지 3만5000평 확대...개발취지 무색


인천 송도국제업무단지를 개발하고 있는 NSIC가 지난해 국제업무단지 개발계획실시 변경을 통해 수조원의 추가이익이 발생할 것이라는 전망이 나와 특혜의혹이 일고 있다.

지난해 11월 재경부는 게일사가 제시한 개발계획 실시변경안에 따라 수익성이 높은 주거용지를 113만7626㎡에서 125만3017㎡로 늘려줬고, 반대로 수익성이 낮은 상업용지는 56만9957㎡에서 43만191㎡로 줄여주었다.(본보 10월10일자 참조)

특히 용적률은 공동주택의 경우 223%에서 250%로 27% 상향조정 했으며, 업무시설은 평균 292%에서 두 배가 넘는 650%로 늘렸다.

연면적으로 계산하면 공동주택의 경우가 155만㎡에서 194만9918㎡로 39만9918㎡(12만평)가 늘어났고, 업무시설의 경우에는 277만9507㎡에서 446만8304㎡로 168만8797㎡(51만평)이 증가한 것이다.

주상복합의 경우도 마찬가지로 당초 121%의 용적률에서 300%로 상향조정했다.

업무용 빌딩의 경우는 2002년 계획당시 69동에서 2005년 11월에 50동 이상으로 하향조정 했으나 개발면적은 당초 84만797㎡에서 여의도와 테헤란로를 합친 면적(151만㎡)과 맞먹는 135만1656㎡로 크게 늘렸다.

이는 여의도 63빌딩과 같은 업무용 빌딩 27동 상당의 규모다.

이 같이 주거용지가 증가하고 상업용지가 줄어들면서 용적률이 크게 증가해 수조원에 달하는 추가수익이 NSIC에게로 돌아갈 것 이라고 건설업계는 전망하고 있다.

A건설의 한 관계자는 주거용 면적 및 용적률이 상향 조정돼 땅값만 감정가(3.3㎡당 평균 600만원)대로 계산해도 2조1000억원 여기에 늘어난 용적률을 감안하면 최소 3조원 이상의 천문학적인 추가이익이 생길 것으로 보인다"고 전망했다.

그러면서 이 관계자는 "재경부나 경제자유구역청이 NSIC에 이 같은 설계변경을 승인해 준 것은 특혜를 준 것으로밖에 해석할 수 없다"고 비판했다.

한편 정치권에서는 송도가 국제업무단지로 개발되는 것인지 고층아파트 단지가 되는지 알 수가 없다며 우려의 목소리를 높이고 있다.

김재경ㆍ박종서 기자 jspsrk@newsva.co.kr
<ⓒ아시아 대표 석간 '아시아경제' (www.newsva.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