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충남 3분기 건축허가 면적...전년비 12%↓

최종수정 2007.10.29 08:41 기사입력 2007.10.29 08:27

댓글쓰기

충남지역 올 3분기 건축허가 연면적이 지난해 같은기간보다 12% 가량 감소한 것으로 나타났다.

주거용은 정부의 부동산 억제책 등으로 크게 감소한 반면, 공업용은 수도권 기업들의 충남 이전 등에 따라 24% 이상 증가한 것으로 집계됐다.

충남도에 따르면 올 3분기 도내 건축허가 현황을 분석한 결과 연면적이 지난해 같은 기간 668만8021㎡에 비해 12% 감소한 586만1951㎡이다.

용도별로는 주거용이 33.7%인 197만8695㎡로 가장 많았으며, 공업용 143만1979㎡(24.4%), 상업용 122만3484㎡(20.8%), 농수산용 43만4275㎡(7.4%), 문교·사회용 36만2127㎡(6.2%), 공공용 1만7938㎡(0.3%), 기타용 41만3453㎡(7.2%) 등이었다.

주거용은 지난해 같은 기간 전체 건축허가 연면적 대비 53.2%인 356만494㎡였으나 올해는 33.7%인 197만8695㎡로 158만1799㎡ 감소했다. 반면 공업용은 지난해 13.8%인 92만3080㎡에서 올해 24.4%인 143만1979㎡로 50만8899㎡ 증가했다.

지역별로는 계룡시가 지난해 2만3178㎡에서 올해 32만9309㎡로 14.2배 증가했으며, 당진군은 지난해 54만6884㎡에서 올해 113만9822㎡로 2배 이상 늘었다. 논산시는 지난해 17만6152㎡에서 올해 29만6383㎡로 68% 증가했다.

반면, 천안시는 지난해 215만3924㎡에서 올해 105만7688㎡로, 연기군은 지난해 32만254㎡에서 올해 15만1940㎡로 각각 절반 이상 감소했다. 아산시도 지난해 188만6146㎡에서 올해 114만4925㎡로 65% 줄었다.

도 관계자는 “정부의 각종 부동산 경기 억제정책으로 민간사업자의 아파트공급이 줄면서 주거용 건축허가가 큰 폭으로 감소했다”며 “공업용은 수도권 공장설립 규제 및 도의 적극적인 기업유치 정책으로 여건이 유리한 서북부 지역에 활발한 입주를 하면서 증가하고 있다”고 말했다.

황대혁 기자 1115@newsva.co.kr
<ⓒ아시아 대표 석간 '아시아경제' (www.newsva.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