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소형 아파트 가격 상승률 대형의 3.7배

최종수정 2007.10.29 08:21 기사입력 2007.10.29 08:19

댓글쓰기

최근 1년간 소형(전용 60㎡ 이하) 아파트가 대형(135㎡ 초과) 아파트보다 4배 가량 값이 더 상승한 것으로  조사됐다.
 
29일 부동산정보업체 부동산써브에 따르면 작년 10월 말부터 1년동안 서울과 경기 지역 아파트(재건축 제외)를 대상으로 규모별 가격 변동률을 조사한 결과, 대형이 9.71% 오른 반면 소형은 이보다 3.7배나 높은 23.95%나 급등한 것으로 나타났다.

이어 ▲중소형(60-85㎡) 15.82% ▲중형(85-102㎡) 9.47% ▲중대형(102-135㎡) 9. 22% 등 작은 아파트 일수록 급등했다.

이는 직전 1년간 상승률이 ▲대형 24.83% ▲중대형 24.43% ▲중형 26.33% ▲중소형 19.06% ▲소형 9.71% 등으로, 큰 아파트가 각광받았던 것과는 다른 행보를 보이고 있다. 

서울에서 소형 아파트값이 가장 많이 오른 곳은 노원구로 43%나 됐으며, 도봉구(36.89%), 용산구(34.98%), 강북구(30.40%), 강서구(24.92%), 구로구(24.66%) 등이 뒤를 이었다.

경기에서는 시흥시(58.23%), 안산시(51.80%), 의정부시(47.91%), 남양주시(29.54%)의 소형 아파트가 크게 주목받았다.

부동산써브 채훈식 리서치팀장은 "작년 하반기부터 소형 평형에 대한 수요가 크게 확대된 것은 대출규제 강화와 함께 중대형 아파트의 경우 이미 크게 올라버린 가격에 수요자들이 큰 부담을 느끼고 있기 때문"이라고 분석했다.

유은정 기자 apple@newsva.co.kr
<ⓒ아시아 대표 석간 '아시아경제' (www.newsva.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