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李 "차기 정권은 친기업 정권이 돼야"

최종수정 2007.10.28 15:08 기사입력 2007.10.28 14:59

댓글쓰기

공무원 많아야 규제만 늘어날 뿐…정부 역할은 기업 기반 닦아주는데 그쳐야

"차기 정권은 친기업 문화가 정착될 수 있도록 노력하는 정권이 돼야한다"

이명박 한나라당 대선후보는 28일 '국민성공 대장정 충북 대회'에 앞서 충북 오창 바이오단지를 방문하고 벤처업체 관계자들과 만나 "기업인들이 마음 놓고 일하면서 존경받을 수 있는 사회를 만들겠다"면서 이같이 강조했다.

이 후보는 "기업인들이 불필요한 규제에 얽매이지 않고 마음 놓고 자유로이 일하면서 그에 상응하는 대우를 받아야 한다"며 "기업이 잘돼야 좋은 일자리가 창출되고 경제가 살아난다"고 말했다.

그는 "특히 중소기업을 전폭적으로 지원하는 동시에 기업들에 대한 실질적인 맞춤형 정책을 추진해나가겠다"며 "실천 가능한 정책만 제시하고 이를 꼭 실천하겠다"고 전했다.

이 후보는 이어 최근의 공무원 준비 열풍에 대해서도 지적하고 나섰다.

이 후보는 "창업을 준비하고 이에 열정을 쏟아부어야할 젊은층들이 공무원 준비에 매달려 있다는 것은 매우 안타까운 일"이라며 "이는 국가적인 손실"이라고 토로했다.

그는 "공무원이 늘어나봤자 기업에 대한 규제와 간섭이 증가하기 때문에 도움이 안된다"며 "정부의 역할은 기업인 여러분들이 마음 놓고 일할 수 있도록 기반을 닦아주는데 그쳐야할 것"이라고 주장했다.

앞서 이 후보는 충북 청주시 상당구 율량동 상당실비노인요양원을 방문해 자신의 복지정책을 설명하고 "경제성장 없는 복지란 있을 수 없다"고 강조했다.

노무현 정부의 복지예산은 61조원으로 현 정부 출범 때에 비해 무려 2배 가까이 늘었는데도 불구하고 복지는 여전히 제자리 수준에 머물러 있는 것은 경제성장 없이 복지정책을 추진했기 때문이라는 것이 그의 설명.

이 후보의 이 같은 발언은 '경제대통령'을 추구하는 자신만의 이미지를 다시 한번 각인시키는 동시에 경제성장이 뒷받침돼야만 진정한 의미의 복지국가를 이룩할 수 있다는 것을 강조해 정동영 대통합민주신당 대선후보와의 차별화를 시도하고 있는 것으로 풀이된다.

그는 "마음껏 낳고, 열심히 도전하고, 나이 먹는 것을 두려워하지 마십시오"라고 강조하며 "'생의 희망 디딤돌, 7대 복지 프로젝트'를 통해 복지국가를 건설하겠다"고 덧붙였다.

한편 이 후보는 복지정책을 추진키 위한 재원을 어떻게 마련할 것인가에 대한 기자들의 질문에 "한나라당의 기본 입장은 세금을 줄이면서 복지를 강화하자는 것"이라며 "예산의 효율적인 집행을 통해 민간 기부금과 교용보험기금, 교육특별교부금, 국민주택기금 등을 활용할 것"이라고 설명했다.

오창=하진수 기자 hjs@newsva.co.kr
<ⓒ아시아 대표 석간 '아시아경제' (www.newsva.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