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SK네트웍스 매각 착수...주간사 메릴린치, UBS

최종수정 2007.10.28 14:49 기사입력 2007.10.28 14:49

댓글쓰기

지난 4월 워크아웃을 졸업한 SK네트웍스의 매각 작업이 본격적으로 시작됐다.

28일 SK네트웍스의 주채권은행인 하나은행에 따르면 SK네트웍스 채권단은 지난 24일 운영위원회를 열고 매각 주간사 선정을 위한 서면결의안을 각 채권은행에 보냈다.

SK네트웍스 채권단이 지분 매각과 관련된 운영위원회를 연 것은 워크아웃 졸업 이후 처음이다.

서면결의안을 통해 매각주간사로 메릴린치와 UBS가 선정됐다.

채권단은 주간사를 통해 실사작업을 벌인 뒤 해외 로드쇼 등을 통해 국내외 기관투자자들을 상대로 기업설명회(IR)를 개최할 예정이다.

채권단은 이후 매각 수량과 매각 시기 등을 최종 결정한다.

현재 SK네트웍스 전체 주식 중 채권단이 보유하고 있는 지분은 45%다. 이 중 일부는 워크아웃 졸업 후 매각제한이 풀려 실제 채권단 지분은 이보다 더 적을 것으로 추산된다.

채권단 관계자는 "늦어도 내년초까지는 매각 작업이 마무리될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SK네트웍스는 2003년 3월 워크아웃에 들어갔으며 이후 4년여만인 지난 4월 워크아웃을 조기 졸업했다.


김부원 기자 lovekbw@newsva.co.kr
<ⓒ아시아 대표 석간 '아시아경제' (www.newsva.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